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검찰, ‘50억 클럽’ 의혹 박영수·홍선근 소환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사진=연합뉴스 제공

검찰이 대장동 개발 특혜의혹과 관련해 홍선근 머니투데이 회장과 박영수 전 특별검사를 소환했다.

26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전담수사팀(팀장 김태훈 4차장검사)은 이날 홍선근 회장을 소환해 조사했다.

홍 회장은 대장동 개발업자로부터 금품을 받거나 받기로 약속했다는 ‘50억 클럽’ 명단 중 한 명으로 지목됐다.

박수영 국민의힘 의원은 지난달 6일 국정감사 중 ▲권순일 전 대법관 ▲박영수 전 특별검사 ▲곽상도 전 의원 ▲김수남 전 검찰총장 ▲최재경 전 청와대 민정수석 ▲홍 모씨 등 ‘50억 클럽’ 6명의 명단을 공개한 바 있다.

홍 회장은 머니투데이 법조팀장을 지낸 화천대유자산관리(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 씨의 선배다. 그는 2019년부터 김 씨로부터 세 차례에 걸쳐 수십억원을 빌린 것으로 알려져 대장동 의혹과 연관성이 있는 게 아니냐는 의혹을 받았다.

이에 검찰은 홍 회장을 상대로 김 씨와의 금전 거래 경위, 대장동 개발업자와의 관계 등을 확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와 함께 검찰은 박영수 전 특검에 대해서도 조사를 진행 중이다. 화천대유자산관리(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 씨와의 관계, 2011년 부산저축은행 사건 수사 당시 역할 등 그간 제기된 의혹 전반을 확인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박 전 특검은 화천대유 고문 변호사로 일한 바 있는데, 그의 딸이 화천대유에서 근무하면서 회사가 분양한 아파트 잔여분 1채를 당시 시세의 절반 가격으로 분양받아 논란에 휩싸였다.

차재서 기자 sia0413@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