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美 조지아주 상원의원, 최태원 회장과 만찬 회동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지동섭 SK온 대표, 이완재 SKC 대표도 참석
SK그룹, 조지아주와 배터리 사업 각별한 인연
정의선 회장과도 회동···한화큐셀도 미팅 예정

이미지 확대thumbanil

존 오소프 미국 조지아주 상원의원. 사진=연합뉴스 제공

‘친한파’로 알려진 존 오소프 미국 조지아주 상원의원이 일주일 여정으로 방한해 재계 총수들과 잇따라 회동했다.

9일 재계에 따르면 오소프 의원은 이날 저녁 서울 모처에서 최태원 SK그룹 회장과 만찬 회동을 가졌다. 이 자리에는 지동섭 SK온 대표, 이완재 SKC 대표도 참석했다.

SK그룹은 조지아주와 각별한 인연을 이어가고 있다. SK온은 조지아주에 26억 달러(약 3조원)를 투자해 22GWh 규모의 전기차 배터리 1, 2공장을 건설 중이다.

SKC도 세계 최초로 개발한 하이퍼포먼스 컴퓨터용 글라스 기판 상업화를 위해 미국 조지아주 SKC inc. 부지에 생산거점을 건설하기로 결정했다. SKC는 기술가치 7000만 달러를 포함해 총 8000만 달러(약 936억원)를 투자한다.

최태원 SK그룹 회장은 최근 미국 출장기간 중 2030년까지 미국에 520억 달러(61조원)을 투자하겠다고 발표하기도 했다. 투자비 절반은 전기차 배터리, 수소에너지 등 친환경 분야에 집중한다.

한편 오소프 의원은 이날 오전 경기도 화성시에 위치한 현대자동차·기아 남양연구소를 방문해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회장과도 만남을 가진 것으로 알려졌다. 기아는 조지아주 생산 공장에서 연간 30만여대의 자동차를 생산 중이며 현대차그룹은 향후 5년간 총 74억 달러(8조1417억원)를 미국에 투자한다는 계획이다.

이 외에도 오소프 의원은 방한 기간 한화큐셀 등 한화그룹 관계자들과도 만날 예정이다. 한화큐셀은 미국 조지아주에 1.7GW 규모의 태양광 모듈 공장을 운영 중이다.

이지숙 기자 jisuk618@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