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코오롱글로벌, 3분기 영업이익 690억원···건설부문 사상 최대 이익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thumbanil
코오롱글로벌은 올해 3분기 연결기준 영업이익이 690억원으로 전년동기대비 36.5% 증가했다고 4일 공시했다. 같은 기간 매출은 1조1714억원으로 19.6% 늘었고 순이익은 467억원으로 58.3% 증가했다.
코오롱글로벌 관계자는 “3분기 건설, 유통(자동차), 상사 등 전 부문이 고르게 성장했다”며 “지난해 적자를 기록한 상사 부문은 올해 최대 매출액을 달성하면서 실적을 견인했다”고 밝혔다.

부문별로는 건설 부문은 주택 및 건축 사업에서 전년동기대비 4.8% 늘어난 5390억원을 벌었다. 이는 3분기 사상 최대 실적으로 주택 대형 프로젝트의 공정이 순조롭고 준공정산이익 및 진행프로젝트 원가율 개선이 주효했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수주도 순조롭게 이뤄지고 있다. 코오롱글로벌은 3분기 영덕 해맞이 풍력발전사업(935억원), 양평 덕평지구 지역주택조합 공동주택 신축공사(1019억원) 등을 따냈다. 3분기 누적 신규 수주는 2조5470억원으로 연초 발표한 수주 목표액(3조1100억원)의 82%를 달성했다.

유통 부문은 고가 SUV 차량 판매가 증가하면서 3분기에만 3908억원의 매출을 달성했다. 상사부문은 전 사업부문 중 가장 큰 매출 성장률을 보였다. 3분기에만 1179억원의 매출을 올리며 전년동기(780억원)보다 51.2% 성장했다.

코오롱글로벌 관계자는 “실적 성장으로 다진 투자체력으로 육상풍력부터 해상풍력, 그리고 그린수소까지 지속가능한 성장모델을 완성할 계획”이라면서 “시장에서도 안정적인 실적과 신성장사업의 투자매력까지 긍정적인 평가를 받고 있다”고 말했다.

허지은 기자 hur@

관련태그

#코오롱글로벌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