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정은보 금감원장 “ESG 트랜드는 비가역적···공시 체계화·제도화 추진”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금감원-이화여대 국제컨퍼런스·채용설명회

이미지 확대thumbanil

정은보 금융감독원장.

정은보 금융감독원장이 26일 “금융감독원은 공시관련 글로벌 스탠다드와 보조를 맞춰 상장법인 등의 ESG 공시 체계화 및 제도화 방안을 추진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정 원장은 이날 오전 서울 서대문구 이화여자대학교에서 열린 ‘금융·산업·자연의 시대를 향해(Toward the era of F·I·N)’ 국제컨퍼런스 및 그린 채용설명회 개회사에서 “기업 경영 전략에 환경 그리고 사회적 문제, 지배구조를 포함한 ESG를 고려하는 것이 필수가 될 것이며 이러한 트렌드는 비가역적으로 보인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코로나19 팬데믹은 디지털화와 녹색전환의 가속화, 글로벌 공급망 재편 등 사회와 경제 전반의 패러다임 전환을 촉발했다”며 “그중에서도 기후변화 대응을 중심으로 하는 녹색전환은 인류의 생존과 직결되는 사안이라는 점에서 점차 중요성을 더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기후학자들은 기후변화가 불러올 재앙을 경고해왔고 경제학자들은 기후변화를 단순 자연현상이 아닌 실물경제, 금융시스템 불안정성을 초래하는 리스크 요인으로 인식해왔다”며 “코로나19를 계기로 기후변화 대응은 학계의 경고나 정부의 규제를 넘어 투자자와 소비자의 요구로 확대되고 있다”고 덧붙였다.

정 원장은 “한국 정부와 금융부문은 기후변화 위기에 적극 대응하고 있다”며 “정부는 올해 9월, 탄소중립기본법을 제정했고 금융기관들은 ESG 우수기업을 우대하는 대출이나 친환경·저탄소 산업에 투자하는 ETF(상장지수펀드) 등 새로운 금융상품을 활발하게 출시하고 있다”고 부연했다.

특히 “금융감독원은 국제기구의 권고 등을 참고해 금융회사의 기후리스크를 감독하고 기업의 기후관련 정보 공시를 확대하기 위한 노력을 지속하고 있다”면서 “공시관련 글로벌 스탠다드와 보조를 맞춰 상장법인 등의 ESG 공시 체계화 및 제도화 방안도 추진할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그린워싱이 세계 곳곳에서 발생하고 있어 불명확하고 왜곡된 ESG 정보로 인해 투자자 신뢰 저하가 우려된다”며 “공시체계 개선을 위한 감독당국의 노력과 더불어 기업들은 사업전략 수립 및 투자자 정보공개에 있어 ESG 정보를 더욱 적극적으로 반영하길 부탁드린다”고 요청했다.

이번 국제 컨퍼런스는 금감원이 주관·개최하는 네번째 국제 컨퍼런스이며 지난 2019년부터 이화여대와 공동 개최하고 있다.

컨러런스에서는 마이크로소프트, 국제연합(UN) 산하 기후변화에 관한 정부간 협의체(IPCC) 영란은행, 금융감독원, KB금융그룹, ING은행에서 기후변화의 영향과 대응, ESG 및 녹색금융 혁신 사례 등을 발표한다.

또 이브 조셉 마이크로소프트 ESG 부문 총괄의 기조연설을 시작으로, 총 다섯개의 주제 발표로 진행된다. 김부겸 국무총리, 윤재옥 국회 정무위원장, 반기문 전 UN 사무총장 등이 이번 행사의 축사에 나선다.

한재희 기자 han324@

관련태그

#ESG

#정은보

#금감원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