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누수사고’ 신세계百 강남점, 점장·부점장 모두 교체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kakaostory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신세계백화점 강남점 전경. 사진=신세계백화점 제공

신세계백화점이 최근 누수 사고가 일어난 강남점장과 부점장을 교체하는 문책성 인사를 단행했다.

17일 신세계백화점에 따르면 임훈 신세계백화점 영업본부장 겸 강남점장은 최근 백화점 마케팅혁신 태스크포스팀장으로 자리를 옮겼다. 부점장인 채정원 상무도 백화점 해외패션담당으로 이동했다. 강남점장은 김선진 센텀시티점장이, 센텀시티점장은 김은 신세계인터내셔날 코스메틱 본부장이 맡는다.

신세계백화점 관계자는 “이번 인사는 현장 관리 능력 강화를 통해 고객제일 경영 방침을 더욱 강화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업계에서는 이번 인사가 신세계백화점 강남점 식품관의 누수 사고 때문이란 이야기가 나오고 있다. 지난 1일 정기인사와 별개로 갑작스럽게 강남점에 대해서만 인사를 단행했기 때문이다. 국내 1위 백화점이라는 강남점의 위상을 고려했을 때, 이 이미지에 큰 손상을 입힌 것이 이번 인사의 배경이라는 것이다.

앞서 지난 12일 강남점 식품관은 천장에서 물이 쏟아지는 누수 사고가 발생했다. 신세계백화점은고 발생 직후 매장 내 손님들을 대피시키고 상수도관 교체와 점검 작업을 마친 뒤 13일 영업을 재개했다.

해당 사고는 배관 문제에 따라 내부 상태를 점검하기 위해 상수도관 밸브를 열고 잠그는 과정에서 수압으로 밸브 연결부위가 파손되면서 일시적으로 생긴 사고로 밝혀졌다. 신세계는 앞서 7월 강남점에 대한 외부 전문기관의 정밀안전진단 결과 구조적 문제는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해명했다.

김민지 기자 kmj@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