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송영길, 이낙연 지지자 ‘일베’ 비유 사과···“부적절한 표현”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상처받으신 분들에게 깊은 사과”
“이 순간 우리는 원팀, 민주당은 하나”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5일 당 대선 주자였던 이낙연 전 대표의 지지자들을 극우 성향 커뮤니티 ‘일베’(일간베스트)에 비유한 한 자신의 발언에 대해 사과했다.

송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제가 일부 극단적인 행태를 지적하는 과정에서 부적절한 비유와 표현이 있었다. 심려를 끼쳐드린 점, 또 상처를 받으신 분들에게 깊은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극단적인 행태를 지향하고, 상처를 내지 않고 하나가 될 수 있는 민주당이 될 수 있도록 저부터 솔선수범하도록 더욱 노력하도록 하겠다”고 했다.

또 송 대표는 “어제 이낙연 후보에게 전화를 드려서 많은 말씀을 위로를 드리고, 또 여러 가지 서운한 점도 이야기를 잘 들었다”며 “깊은 고뇌와 아픔에도 당의 단합과 문재인 정부의 성공을 바라는 충정을 절절히 확인할 수가 있었다”고 했다.

그러면서 “민주당 대표로서 20년 넘는 세월 동안 함께 당을 지켜온 동료 정치인으로서 이낙연 후보에게 위로와 존경과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며 “또 지지자분들의 상처와 상실감에 대해서도 위로의 말씀을 건네고 싶다”고 했다.

송 대표는 거듭 ‘원팀’을 강조하며 당 단합을 촉구하고 나섰다. 그는 “지금 이 순간 우리는 원팀이고, 민주당은 하나”라며 “경선을 하다 보면 사실 상처받는 것들이 많이 남는다. 특히 자신이 지지한 후보가 안 됐을 경우 상처는 더 크다. 이분들의 마음을 더욱 헤아리도록 저 자신부터 더욱 노력하겠다”고 했다.

송 대표는 “노무현 대통령을 보내고 나서 눈물로 보냈던 지난 세월을 다시 생각하면서 우리의 작은 차이를 극복하고 하나로 모아갔으면 한다”며 “용광로 선대위를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해 노력하겠다”고 했다.

송 대표는 지난 13일 YTN과 가진 인터뷰에서 이 전 대표 지지자들의 경선 결과 항의에 대해 "거의 일베 수준으로 공격을 하는 것 같다"고 말해 논란이 일었다. 또 "확인되지 않은 사실을 가지고 가공해서 악의적인 비난을 퍼붓는다"며 "똑 닮았다. 일베와 다를 바가 없다"고 했다.

이미지 확대thumbanil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회의. 사진=이수길 기자 leo2004@newsway.co.kr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지난 13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마스크를 고쳐 쓰고 있다.


문장원 기자 moon3346@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