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감염재생산지수 4주만에 1 아래···“접종률 높아져 전파속도 둔화”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kakaostory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사진=연합뉴스

최근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접종률이 높은 수준으로 올라서면서 유행 확산세에도 다소 제동이 걸린 것으로 나타났다.

박향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 방역총괄반장은 12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정례브리핑에서 "이동량이 늘었지만, (코로나19 백신) 접종 확대에 따른 효과로 전체 유행 규모는 감소세로 전환하는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고 밝혔다.

박 반장은 "예방접종을 받은 인구가 늘어나면서 감염 전파가 차단되고 유행규모가 줄어드는 효과가 서서히 나타나고 있다"며 "현재 유행은 접종 미완료자를 중심으로 확산하는 양상"이라고 분석했다.

이어 "지난주 감염재생산지수도 0.89로 4주 연속 증가 추세에서 벗어나서 1 이하로 감소세를 보이고 있다"며 "수도권과 비수도권 모두 유사한 양상으로 유행 규모가 줄어들었다"고 분석했다.

손영래 중수본 사회전략반장도 "지난주의 상황을 보면 예방접종이 확대되면서 전체 유행 규모가 더 증가하지 않고, 정체 또는 감소하는 경향이 나타나고 있다"며 "치명률이나 중증화율에도 큰 변동이 없는 상태"라고 진단했다.

손 반장은 단계적 일상회복, 일명 '위드 코로나'로의 방역 체계 전환 조건과 관련해 "가장 중요한 기준은 예방 접종률이며, 전 국민의 70% 이상이 접종을 완료하고 충분한 효과가 나타나는 시점에 체계 전환이 가능하다"며 "동시에 전체 유행 규모나 중증화율, 치명률 등이 큰 변동없이 현 수준 정도를 유지한다는 전제로 준비 중"이라고 덧붙였다.

실제로 지난 1주간(10.3∼9) 일평균 확진자 수는 1천961.4명으로 직전 주(9.26∼10.2) 2천489.0명에 비해 21.2%(527.6명) 줄었다.

그중 수도권이 1천864.7명에서 1천479.4명으로 385.3명 감소했고, 비수도권도 지난주 624.3명 대비 142.3명 줄어 482.0명이 됐다.

지역별로 인구 10만명 당 발생률을 보면 수도권이 5.7명으로 전 권역 중 유일하게 5명을 넘었고, 이어 충청권(2.6명), 경북권(2.3명), 강원(2.1명), 경남권(1.6명), 제주(1.4명), 호남권(1.1명) 순이다.

60세 이상 일평균 국내 발생 확진자 수도 지난 4주간 226.9명→295.7명→352.7명→325.0명으로 꾸준히 상승세를 보이다 지난주 감소세로 돌아섰다.

특히 유행 확산을 가늠하는 지표인 감염 재생산지수는 9월 첫째 주부터 4주 연속(0.98→1.01→1.03→1.04→1.20) 증가세를 나타내다 지난주 0.89를 기록해 4주 만에 1 아래로 떨어졌다.

감염 재생산지수는 확진자 한 명이 주변의 다른 사람 몇 명을 감염시키는지 나타내는 지표로 이 지수가 1 미만이면 '유행 억제', 1 이상이면 '유행 확산'을 뜻한다.

박 반장은 다만 "추석·개천절 연휴 이후의 이동량이 증가했고, 바로 지난주도 한글날 연휴였기 때문에 (이동량 증가가) 검사자 숫자에 영향을 주고 있다"며 "다행히 중증화율·치명률은 감소세를 보이고 있기 때문에 향후 확진자 추이를 지켜볼 것"이라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