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오후 6시까지 서울 395명 확진···전날보다 26명↓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kakaostory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사진=사진공동취재단

서울시는 11일 0시부터 오후 6시까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395명으로 중간 집계됐다고 밝혔다.

같은 시간대로 비교해 전날(10일) 421명보다 26명 적고, 1주일 전(4일) 391명보다는 4명 많다. 하루 전체 확진자 수는 10일 511명, 4일 521명이었다.

서울의 하루 확진자 수는 추석 연휴가 끝난 직후인 지난달 23일부터 급증해 24일 1222명으로 역대 최다 기록을 쓴 뒤 29일부터 이달 4일까지 엿새 연속 감소했다. 개천절 연휴가 끝나고는 5∼6일 이틀간 증가하다 7일부터 4일째 감소세다.

이날 오후 6시 기준으로 주요 집단감염에서 나온 신규 확진자는 성북구 종교시설 2명, 용산구 병원 1명, 마포구 농수산물시장 1명, 노원구 병원 1명 등이다. 기타 집단감염으로 15명이 추가됐다.

서울의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수는 10만8530명으로 중간 집계됐다.

한재희 기자 han324@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