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이재명, ‘안방’ 경기서 대승···내일 득표 37% 넘기면 본선행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kakaostory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경선 후보가 3일 열린 대선 경선 인천 순회합동연설회 및 2차 슈퍼위크 행사에서 정견 발표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선출을 위한 경기 지역 경선에서 이재명 경기지사가 득표율 60%에 육박하는 대승을 거뒀다.

대장동 개발 의혹을 둘러싼 당 안팎의 공세 속에서도 과반 연승을 이어가며 대세론을 입증했다.
이 지사는 9일 오후 수원컨벤션센터에서 열린 경기 경선에서 득표율 59.2%를 기록하며 1위에 올랐다.

이로써 이낙연 전 대표에게 유일하게 패배했던 광주·전남을 제외하고 모든 지역에서 과반승을 따냈다.

이낙연 전 대표는 30.5%로 2위였다. 이어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 8.7%, 박용진 의원 1.4% 순이었다.

이 지사는 이날 압승으로 누적 득표율을 55.2%(60만2천357표)까지 끌어올렸다. 이 전 대표(33.9%·37만324표)와의 격차는 약 23만표로 벌어졌다.

누적 득표율에서도 추 전 장관은 9.1%로 3위를 지켰고, 박 의원은 1.61%를 기록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