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정부 “경구용 코로나19 치료제 2만명분 확보, 추가 물량 협상중”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kakaostory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사진=연합뉴스 제공

정부가 미국 제약사 머크앤컴퍼니(MSD)와 화이자, 스위스 제약사 로슈와 경구용 신종 코로나19 치료제(먹는 치료제) 구매 협상을 벌이고 있으며, 최소 2만명분은 이미 확보했다고 밝혔다.

질병관리청은 5일 코로나19 치료제 구매와 관련 "MSD, 화이자, 로슈와 구체적인 협의를 진행하고 있다"며 "협의 과정은 비공개가 원칙이며, 계약이 완료되는 등 일정 시점에 내용을 공개하겠다"고 밝혔다.

현재 미국 식품의약청(FDA)은 MSD가 개발 중인 경구용 치료제 '몰누피라비르'에 대한 긴급사용 승인을 검토 중이다. 화이자와 스위스 로슈는 임상 3상에 들어갔고, 국내 제약사들도 먹는 치료제를 개발하고 있다.

김부겸 국무총리 이날 아침 열린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서 "약 4만명을 치료할 수 있는 분량은 예산을 확보했고 2만명분은 선구매 계약을 한 상태"라면서 "FDA 승인을 신청한 회사뿐 아니라 국내 개발 업체의 상황도 지켜보고 있다"고 말했다.

질병청은 김 총리가 언급한 계약 물량과 관련해 "2만명분을 포함해 이미 확보된 물량이 있고, 추가로 협의 중인 물량도 있다"며 "구체적인 계약 상황을 현시점에서는 모두 말씀드리지 못한다"고 설명했다.

정부는 경구용 치료제 구매 예산으로 총 362억원을 편성했으며, 이 예산으로 3만8천명분의 치료제를 확보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 설명에 따르면 1인당 치료제 구매 비용은 95만 정도다.

정부는 이 치료제를 중증이나 사망으로 이행될 가능성이 큰 코로나19 고위험군에 사용할 예정이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