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16∼17세 예약 첫날 4시간만에 19만명 몰려···5명중 1명 예약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kakaostory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사진=연합뉴스

16∼17세(고교 1·2학년)를 대상으로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 사전예약이 시작된 첫날, 접종 대상의 20% 이상이 예약을 마친 것으로 집계됐다.

6일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16∼17세(2004∼2005년생) 예약 대상자 89만8천784명 중 18만6천855명(20.8%)이 예약을 마쳤다.

16∼17세 예약은 전날 오후 8시부터 시작됐는데, 4시간만에 접종자 5명 중 1명이 참여한 셈이다.

16∼17세 예약은 오는 29일 오후 6시까지 4주간 진행된다.

예약을 마친 16∼17세는 오는 18일부터 전국 위탁의료기관에서 화이자 백신으로 접종을 한다.

다만 16∼17세의 경우 예약 시기별로 접종을 할 수 있는 시기는 다소 달라진다.

오는 9일까지 예약한 사람은 18일부터 접종할 수 있고 10∼14일 예약을 한 사람은 25일부터 접종할 수 있다.

또 15∼21일 예약한 사람은 내달 1일, 22∼29일 예약한 사람은 내달 8일 접종이 시작된다.

16∼17세 접종은 내달 13일 한 번에 마무리된다.

추진단은 "주차별로 예약이 마감되므로 본인과 보호자의 희망에 따라 사전 예약을 계획한 16∼17세는 예약에 더 빨리 참여하면 더 이른 날짜와 시간에 접종을 받을 수 있다"고 밝혔다.

추진단은 건강한 청소년의 경우 본인과 보호자의 희망에 따라 접종을 받도록 권고하고 있고, 접종하지 않더라도 학교에서 불이익을 받지 않도록 할 방침이다.

다만 추진단은 기저질환이 있는 청소년의 경우 코로나19 감염시 중증으로 진행될 위험이 건강한 청소년에 비해 배 정도 높다는 점을 들면서 접종을 받아 달라고 당부했다.

60세 이상과 고위험군 추가접종 예약도 전날 오후 8시 시작돼, 접종 대상 가운데 680명이 예약을 마쳤다.

추가접종 시점이 기본접종 완료 6개월 이후인 만큼, 지난 4월 1일 1차 접종을 시작한 75세 이상과 노인시설 거주·이용·종사자부터 순차적으로 예약이 가능하다.

다만, 추진단은 60세 이상 고령층 및 고위험군 부스터샷 대상자의 수는 밝히지 않았다.

추진단은 이에 대해 "접종 완료 후 6개월이 도래한 사람을 대상으로 예약 대상이 순차적으로 누적되므로 대상자 및 예약률 제공이 어렵다"고만 설명했다.

부스터샷 접종은 25일부터 화이자나 모더나 등 mRNA(메신저 리보핵산) 계열 백신으로 진행된다.

한편 16∼17세 접종 예약과 부스터샷 예약이 시행된 첫날인 전날부터 현재까지 예방접종 사전예약 홈페이지 접속은 원활한 상태다.

정부는 앞서 55∼59세, 53∼54세 예약 등에서 시스템 접속 장애 현상이 잇따라 발생하자 민간 기업과 협력을 통해 시스템 문제를 해결한 바 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