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윤종원 기업은행장 “만기연장·상환유예 조치로 중소기업 지원”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사진=기업은행 제공

기업은행이 코로나19로 연체가 우려되는 기업에 대출금리를 인하하고 원금상환을 유예하는 연착륙 프로그램을 확대한다.

28일 기업은행은 윤종원 행장이 이날 은행연합회 뱅커스클럽에서 열린 정책금융기관장 간담회에 참석해 코로나19 대응과 미래 혁신성장 지원 등을 위한 과제를 공유했다고 밝혔다.

현재 기업은행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의 채무부담을 경감하고자 39조6000억원의 대출 만기를 연장하고 2조1000억원의 이자상환을 유예했다.

또 ‘만기연장·상환유예 조치’와 맞물려 기업은행이 운용중인 연착륙 프로그램 ‘해내리 대출’을 1조원 규모로 늘릴 예정이다. 특히 상시근로자 10인 미만의 소상공인·자영업자를 대상으로 최대 1% 추가금리 감면이 가능한 대출을 지원한다.

아울러 기업은행은 모험자본 공급, 혁신산업 지원체계 구축 등 혁신금융 역할을 강화하는 한편, 향후 5년간 뉴딜분야 육성을 위해 대출 20조원과 투자 1조원을 공급할 계획이다.

윤종원 행장은 “소상공인과 자영업자의 코로나19 위기극복을 최우선에 두고 뉴딜·혁신금융을 통한 미래성장동력 확충과 탄소중립 교육, 관련 컨설팅 제공 등 중소기업의 ESG경영 지원에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차재서 기자 sia0413@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