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韓 수소 드림팀]최정우 포스코 회장 “수소환원제철, 철강 제조공정 혁신”

‘코리아 수소(H2) 비즈니스 서밋’ 창립총회 공동의장사 대표
수소경제 활성화를 위한 민간기업 간의 긴밀한 협력을 제안
기존 고로 설비를 수소환원제철 설비로 전환, 2050년 상용화

이미지 확대thumbanil

최정우 포스코 회장. 사진=이수길 기자

최정우 포스코 회장은 8일 “국가의 탄소중립을 위해서는 포스코가 선도적 역할을 해야 하고, 우리는 이산화탄소를 배출하지 않는 수소환원제철을 상용화해 철강 제조 공정을 근본적으로 혁신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최 회장은 이날 킨텍스에서 개최된 ‘코리아 수소(H2) 비즈니스 서밋’ 창립총회에 공동의장사 대표로 참석해 수소경제 활성화를 위한 민간기업 간의 긴밀한 협력을 제안했다.

최 회장은 “철강은 금속 소재 중 단위당 이산화탄소 배출량이 가장 적음에도 불구하고, 생산량이 압도적으로 많아 연간 총 탄소 배출량이 많을 수밖에 없는 기간산업”이라며 수소환원제철 기술로 국가 탄소중립에 앞장서겠다는 의지를 드러냈다.

포스코는 현재 포항에서 상용 가동 중인 파이넥스(FINEX)의 수소 농도를 단계적으로 높여가며 수소환원제철 기술개발을 지속할 계획이다.

향후 10~20년 내에 파일럿 테스트 및 기술 개발을 마치고 기존 고로 설비를 수소환원제철 설비로 단계적으로 전환해 2050년까지 상용화를 완료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포스코는 수소환원제철이 상용화되면 그룹 자체 수소 수요만 연간 375만톤에 달하고, 포스코에너지 발전소를 수소·암모니아 발전소로 전환할 경우 추가 100만톤 이상의 수요가 발생될 것으로 보고 있다.

포스코 측은 대규모 내부 수요를 기반으로 2050년까지 그린수소 500만톤 생산 체제를 갖춰, 내부 수요를 충족함과 동시에 대외에도 판매하는 국내 최대 수소 수요처이자 공급자가 되겠다는 목표다.

포스코는 수소환원제철과 관련해 다음달 포스코 주관하에 ‘수소환원제철포럼 2021’을 개최할 예정이다.

포럼에서는 유럽, 일본, 중국 등 각국의 탄소중립 정책과 각 철강사들의 수소환원제철 개발 동향을 발표하고 공동으로 기술개발 추진을 논의한다.

경기(일산)=김정훈 기자 lennon@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로또리치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