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포스코-GS, 이차전지 리사이클링 원료공급 합작사 세운다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kakaostory
  • twitter
  • facebook

이차전지·모빌리티·수소 등 신사업 협력

이미지 확대thumbanil

7일 오후 서울 강남구 GS타워에서 열린 포스코-GS 그룹 교류회에서 포스코그룹 최정우 회장(왼쪽)과 GS그룹 허태수 회장이 악수를 하고 있다. 사진=포스코 제공

포스코가 GS그룹이 보유한 자동차 정비 및 주유, 글로벌 네트워크 등을 활용해 이차전지 리사이클링 원료공급을 위한 합작사 설립을 추진한다. 양측은 이차전지 리사이클링 사업을 비롯해 모빌리티, 수소사업 등신사업 부문 협력을 통해 미래 성장 기반을 모색한다.

포스코그룹과 GS그룹은 7일 오후 서울 역삼동 GS타워에서 ‘포스코-GS 그룹 교류회’를 갖고 이러한 내용을 담은 핵심 신사업 협력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포스코에선 최정우 회장을 비롯해 포스코 글로벌인프라부문장, 신성장부문장, 산업가스수소사업부장, 경영지원본부장, 포스코에너지 대표이사, 포스코인터내셔널 식량소재본부장 등이 참석했다. GS 측은 허태수 회장, GS 홍순기 사장, GS에너지 허용수 사장 등이 참석했다.

최정우 회장은 “코로나 팬더믹의 장기화로 인해 미래 불확실성이 증대되고, 기후변화 위기가 한층 고조돼 탄소중립을 위한 대규모 투자 및 사업구조 개편은 기업 경영의 상수로 자리 잡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번 교류회가 수소, 배터리 등 빠르게 성장하는 친환경 시장을 포함한 다양한 사업 분야에서 그룹 차원의 협력 기틀을 마련한다는 데 의미가 있다”고 덧붙였다.

허태수 GS 회장은 “양사가 보유하고 있는 역량과 자산, 그리고 탄탄한 기존 사업을 바탕으로 서로 협력해 나간다면 새로운 시너지를 낼 수 있을 것”이라며 “디지털을 접목한 친환경 중심의 미래 사업을 함께 발굴하고 성장시켜 고객과 사회를 위한 가치 창출에 기여할 수 있는 계기가 되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포스코는 이차전지 리사이클링 원료공급 합작사 설립에 앞서 지난 5월 화유코발트사와 합작으로 ‘포스코HY클린메탈’을 설립해 이차전지 제조과정에서 발생하는 공정스크랩을 주원료로 활용하는 이차전지 리사이클링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이와 함께 배터리 대여 및 교환 등 배터리 관련 서비스 플랫폼 사업까지 협력 범위를 확대하기로 했다.

수소사업 분야에서는 해외프로젝트 공동 참여 및 신규 수요처 발굴 등 블루·그린수소 생산부터 저장, 운송 및 활용에 이르기까지 밸류체인 전반에 걸친 협력을 통해 경쟁력을 강화하고 국내 수소경제 활성화에도 기여한다는 방침이다.

친환경 바이오 사업 분야에서는 팜 정제유 사업 확대 및 재생 원료 기반의 바이오항공유 등 차세대 바이오연료 사업을 위해 협력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포스코인터내셔널이 보유한 팜(palm, 야자나무) 농장 및 가공 설비와 GS칼텍스의 바이오 연료 생산기술, 판매 인프라를 활용키로 했다.

포스코그룹과 GS그룹은 양사 경영진이 협의한 내용을 바탕으로 실무진간 협의를 통해 실질적인 성과를 낼 수 있도록 한다는 방침이다.

김정훈 기자 lennon@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