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GS25, ‘우딜-주문하기’ 누적 주문 40만 건 돌파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kakaostory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사진=GS리테일 제공

GS25는 ‘우딜-주문하기’ 론칭 후 8월 현재까지 누적 주문이 40만 건을 돌파했다고 25일 밝혔다. 하루 최대 주문 건수는 2만 건으로 집계됐다.

GS리테일이 운영하는 편의점 GS25는 지난해 3월 ‘요기요’에서 배달서비스를 처음 시작한 이후 ‘카카오톡주문하기’, ‘배달특급(경기도공공배달앱)’까지 서비스를 확대했다. 올해 6월에는 업계 최초 자체 개발한 주문 전용 배달앱 ‘우딜-주문하기’를 선보였다.

GS25는 ▲1+1, 2+1 증정행사 적용 ▲통신사(KT·LGU+) 할인 ▲더팝 리워즈 적립 ▲할인 이벤트 ▲100원 핫딜 등 기존 배달서비스 플랫폼과 다른 차별화된 서비스가 고객들에게 큰 호응을 이끌어내는 것으로 분석했다.

GS25는 배달서비스 이 외에도 지난해 8월 고객 스스로가 배달원으로 참여할 수 있는 도보 배달 플랫폼 ‘우친-배달하기’와 올해 5월에는 고객이 직접 상품을 찾아가는 ‘픽업25’ 서비스 등 퀵커머스 영역에서 다양한 모델들을 선보였다.

도보 배달 플랫폼 ‘우친-배달하기’는 일반인들이 배달원으로 직접 참여할 수 있게 한 모바일 앱으로 현재까지 배달원 8만 명을 넘게 모집했다. 최근에는 GS25, GS더프레시와 더불어 BBQ, 배스킨라빈스 등 제3자 영역까지 제휴를 확대하고 있다.

픽업25는 고객이 방문을 희망하는 매장을 선택하고 원하는 상품과 픽업 시간대를 결정하면 점포에서 미리 상품을 준비하는 서비스다. 할인 이벤트와 배송서비스로는 주문이 불가능한 주류도 주문이 가능하다.

GS25는 이달 인수한 요기요를 통해 소매점과 물류 센터망이 결합된 도심형 마이크로풀필먼트(세분화된 주문~최종 배송까지의 과정)를 구축해 퀵커머스 시장에서의 선도적인 역할에 앞장선다는 계획이다.

추성필 GS25 마케팅팀 과장은 “다양한 퀵커머스 플랫폼에서 GS25를 이용해주시는 고객분들께 정말 감사하다”며 “GS25는 온·오프라인의 경계를 넘어 고객이 만족할 수 있는 차별화된 배달서비스를 지속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민지 기자 kmj@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