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엔씨, ‘마지막 리니지’ 리니지W 공개···글로벌 시장 ‘정조준’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kakaostory
  • twitter
  • facebook

“24년 노하우 집대성”···’월드와이드’ 콘셉트의 글로벌 타이틀로 제작
원작 오리지널리티 재현···‘글로벌 원빌드’로 대규모 국가전 구현

이미지 확대thumbanil

김택진 엔씨소프트 대표. 사진=엔씨소프트

엔씨스프트가 리니지 시리즈의 마지막 게임 ‘리니지W'를 공개했다. 자사의 핵심 지적재산권(IP)이자 캐시카우인 ‘리니지’ 지적재산권(IP)를 내세워 글로벌 시장을 공략하겠다는 전략이다.

엔씨소프트는 19일 글로벌 온라인 쇼케이스 ‘The World’를 열고 신작 모바빌 모바일 MMORPG(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 ‘리니지W’를 공개했다.

이날 김택진 엔씨소프트 대표는 “리니지는 어떤 하나의 게임이 아닌 대한민국 MMORPG의 역사를 상징하는 대명사가 됐다”며 “그러나 리니지M, 리니지2M 등 게임을 출시하고 나면 늘 마음 한켠에는 아쉬움이 남아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마지막 리니지를 개발한다는 심정으로 이번 프로젝트를 준비했다”며 “리니지W는 24년 동안 쌓아온 모든 것을 집대성한 리니지 IP의 결정판”이라고 설명했다.

리니지W는 원작 리니지의 3D화, 글로벌화를 목표로 만들어진 엔씨소프트의 신작이다. 리니지W의 ‘W’는 Worldwide를 의미한다. 국가마다 로컬 서비스를 제공하던 기존 방식에서 벗어나 글로벌 시장을 공략하겠다는 의미가 담겨있다.

리니지W는 FULL 3D 그래픽을 기반으로, 리니지의 특징인 쿼터뷰를 채택했다. 최홍영 리니지W 개발실장은 “안타라의 경우 사실 엄청나게 큰 용인데, 이를 2D에서 표현하는 데 많은 한계가 있다”며 “이런 설정을 기존 틀 안에 가두기 싫었고, 스케일과 레이드 보스의 위용을 그대로 살리고 싶었다”고 설명했다.

원작 리니지의 타격감을 강화해 전투 시스템에도 공을 들였다. 원작과 같은 셀‧그리드 단위의 전투를 구현함과 동시에, 3D 월드에서도 충돌 처리 기술을 적용해 고유의 위치 값을 가진 캐릭터가 서로 부딪히도록 디자인했다.

최 개발실장은 “리니지의 오리지널리티가 중요하다는 것을 잘 알고 있다”며 “고유 감성을 해치지 않고 게임성을 배가시키기 위해, 개발 초기부터 별도 TF를 꾸려 타격감을 재현하려고 노력했다”고 말했다.

리니지가 자랑하는 전투의 강점을 극대화하기 위해 리니지W는 한 서버에 글로벌 유저들이 모여서 플레이 할 수 있도록 ‘글로벌 원빌드’로 개발됐다. 이를 통해 국가 단위의 전투를 구현하는 등 ‘글로벌 배틀 커뮤니티’를 만들겠다는 목표다.

플레이 중 타 국가의 언어를 몰라도 소통에는 지장이 없다. 서로 다른 언어를 사용하는 이용자들끼리 소통할 수 있도록 AI번역 기술을 도입했다. 세계 각국의 언어가 자국어로 실시간 번역되며, 구어체와 인터넷 용어 등 게임 내에서만 사용하는 용어들도 번역, 소통이 가능하다.

리니지W는 크로스 플랫폼으로 서비스한다. PC에서는 엔씨소프트의 크로스 플레이 서비스인 퍼플로 즐길 수 있다. 콘솔 기기(플레이스테이션5, 닌텐도 스위치 등)를 통한 크로스 플레이도 준비 중이다.

이성구 리니지W 그룹장은 “월드와이드로 나아가기 위해 많은 시간을 준비하고 도전해왔다”며 “국가와 인종을 초월해 세상 사람 모두를 연결하고 거기서 진정한 게임의 가치를 찾아낼 수 있는 ‘모두의 리니지’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한편, 엔씨소프트는 연내 글로벌 시장에 리니지W를 동시 출시할 계획이며 이날 오전 10시부터 글로벌 사전예약 프로모션을 진행했다.

김수민 기자 k8silver@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