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SKT ‘이프랜드’ 오픈플랫폼화···메타버스 대중화 이끈다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kakaostory
  • twitter
  • facebook

SKT, 메타버스 플랫폼 ‘이프랜드’에 연내 마켓시스템 적용
공간제작 기능도 적용, 모바일 넘어 HMD·PC로도 확대

이미지 확대thumbanil
SK텔레콤이 지난달 출시한 메타버스 플랫폼 ‘이프랜드’에 아이템을 구매, 판매할 수 있는 마켓 플레이스와 이용자들이 메타버스 공간을 제작할 수 있는 플랫폼을 선보인다. 향후 VR 디바이스, PC 등 적용 플랫폼을 확대하고 글로벌 진출도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SK텔레콤은 19일 자사 메타버스 플랫폼 이프랜드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연내에 아이템 구매 및 판매가 가능한 마켓 시스템을 선보일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프랜드는 SK텔레콤이 지난달 선보인 메타버스 플랫폼이다. 이용자들은 각자 취향에 맞춘 아바타를 설정, 모임을 만들고 커뮤니케이션이 가능한 플랫폼이다.

SK텔레콤은 자사 이프랜드가 모임에 최적화된 메타버스 플랫폼이라고 설명하고 있다. 모임을 개설하고 커뮤니케이션하는데 강점이 있다는 설명. 현재 이프랜드에 대한 관심도가 증가, 다른 업체들로부터 관련 제휴 요청이 쇄도하고 있다는게 회사 측의 설명이다.

양맹석 SK텔레콤 메타버스 사업담당은 “이프랜드를 출시 한지 한달만에 수백건의 제휴 요청이 들어왔다. 대학생 채용 설명회, 마케팅 스쿨, MZ세대 직원 소통 행사 등 니즈에 맞는 제휴 이벤트를 이프랜드를 통해 진행 중”이라며 “명상 클래스, 토크콘서트 등의 행사들도 개최되고 있다”고 밝혔다.

SK텔레콤의 이프랜드는 자체 기술 기반으로 제작됐다. SK텔레콤이 수년간 자체 개발해왔던 AR, VR 기술인 T리얼 플랫폼을 기반으로 텔레프레젠스, 아바타, 리얼타임 기술 등이 접목됐다. 3D 그래픽 등 범용 기술 부분에서는 외부 업체와의 협력도 진행됐다.

조익환 SK텔레콤 메타버스 개발담당은 “수년전부터 관련 기술들을 개발해왔고 MZ세대 등에 새로운 형태의 경험, 커뮤니케이션이 필요하다는 판단 하에 준비해왔다”면서 “범용 기술들의 경우 외부와도 협업을 진행했으며 앞으로도 기술 개발에 따라 파트너들과의 협업 니즈도 있는 만큼 오픈된 형태로 진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SK텔레콤은 연내 이프랜드 내에서 아이템을 만들고 판매할 수 있는 경제 시스템을 구축한다는 방침이다.

잠재력과 아이디어 있는 사용자들이 이프랜드 내에서 자신이 만든 아바타 의상과 아이템을 만들어 판매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고 구매하는 사람들은 개성을 더욱 뚜렷하게 표현하는 등 판매자-구매자가 만족하는 서비스를 만든다는 목표다.

양맹석 SK텔레콤 메타버스 사업담당은 “메타버스 활동을 하면서 수익을 창출할 수 있는 경제 시스템을 구축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기대하는 것은 자발적으로 활동하는 크리에이터 참여를 확대하는 것”이라며 “크리에이터가 많아지면 콘텐츠가 풍성해지고 고객들의 선택지가 다양해질 것”이라고 밝혔다.

또 SK텔레콤은 현재 공통으로 제공되는 룸 테마를 이용자 스스로 꾸밀 수 있는 공간 제작 플랫폼도 적용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다양한 파트너들이 취향과 목적에 맞는 메타버스 공간을 직접 만들어 활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플랫폼 다변화도 추진한다. 현재 이프랜드는 안드로이드와 iOS에서만 지원하지만 오큘러스 퀘스트 등 VR 기기와 PC 플랫폼까지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양 사업담당은 “메타버스는 현실을 대체하는 월드로 고객들이 언제 어디서나 쉽게 접속할 수 있도록 접근성을 지속 개선할 계획”이라며 “현재는 모바일 중심이지만 향후 HMD, PC에서도 활용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프랜드의 글로벌 진출도 추진한다. 양 사업담당은 “지난해 점프를 통해 글로벌 시장에 AR서비스를 진출시킨 경험이 있다”면서 “글로벌 여러 국가 유저들과 소통할 수 있도록 연내 80여개국에서 오픈하는 것을 추진 중”이라고 말했다.

유영상 SK텔레콤 MNO사업대표는 자사 이프랜드가 메타버스 생태계를 견인할 수 있을 것이라고 자신감을 내비췄다.

유영상 SK텔레콤 MNO사업대표는 “이프랜드는 MZ세대들이 누구나 쉽고, 간편하게 가상모임을 즐기며 첫 번째 메타버스를 경험할 수 있도록 사용성에 중점을 둔 서비스”라며 “아직 초기인 메타버스 생태계를 견인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진 기자 lej@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