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남양유업 매각 ‘삐걱’···한앤코 “홍원식 측, 주총 일방 연기”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30일 주식매매거래 종결 및 임시주총 예정
남양유업 “계약 종결 위한 준비에 시간 필요”
한앤코 “계약 위반으로 법적 조치 불가피”

남양유업이 30일 개최하기로 했던 임시주주총회를 돌연 연기했다. 이날 매수인인 한앤컴퍼니와 매도인인 홍원식 남양유업 전 회장 측이 매각 절차를 마무리하고 이사회 멤버들을 교체하기로 했으나 일정이 갑자기 연기된 것이다. 매수인 측인 한앤컴퍼니는 “홍원식 전 회장 측이 일방적으로 임시주총을 연기했다”며 법적 조치도 불사한다는 입장이다.

30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남양유업은 이날 예정돼있던 임시주총을 9월 14일로 약 6주간 연기하기로 했다.

이날 남양유업 주총에서는 ‘집행임원제도’ 도입을 위한 정관 일부 변경의 건과 윤여을 한앤컴퍼니 회장 등 한앤컴퍼니 임원들로 남양유업 이사회를 교체하기 위한 이사·감사 신규 선임에 관한 안건을 상정할 예정이었다.

남양유업은 “쌍방 당사자간 주식매매계약의 종결을 위한 준비에 시간이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그러나 한앤컴퍼니는 즉각 반발 입장문을 냈다. 한앤컴퍼니는 이날 입장문을 통해 “오늘 개최된 남양유업의 임시주주총회에서 경영권 이전 안건을 상정조차 하지 않고 현 대주주인 매도인(홍원식 전 회장과 오너일가)의 일방적인 의지에 의해 6주간 연기된 점에 대해 깊은 유감을 표명한다”고 밝혔다.

한앤컴퍼니에 따르면 양측은 지난 5월 27일 홍 전 회장과 오너일가의 경영권 지분을 한앤컴퍼니에 넘기는 거래를 체결했고 공정거래위원회의 기업결합승인을 포함한 모든 사전 절차도 완료됐다.

한앤컴퍼니의 통보에 따라 이날 거래 종결을 위해 홍 전 회장 측에 지난 15일 이사회를 열고 30일 경영권 이전을 위한 주총을 소집하기로 했다. 그런데 임시주총 당일인 오늘 홍 회장 측이 입장을 뒤집어 한앤컴퍼니와의 협의는 물론 합리적 이유도 없이 주총을 6주간 연기했다는 것이 한앤컴퍼니의 주장이다. 한앤컴퍼니는 이미 이날 예정돼있던 주식매매대금 지급 준비도 완료한 상황이었다.

한앤컴퍼니는 “거듭된 요청에도 불구하고 매도인(홍 전 회장)은 합의된 거래종결 장소에 이 시각까지도 나오지 않고 있다”며 “이는 주식매매계약의 명백한 위반인 바, 한앤컴퍼니로서는 법적 조치를 포함한 모든 대응 방안에 대한 검토가 불가피하다”고 역설했다.

한앤컴퍼니는 “하루 빨리 주식매매계약이 이행돼 지난 2개월간 남양유업의 임직원들과 함께 경영위기 극복을 위해 수립해온 경영개선계획들이 결실을 거둘 수 있게 되기를 고대한다”고 덧붙였다.

관련업계에서는 남양유업이 주총을 돌연 연기한 데다 한앤컴퍼니가 이를 두고 강력하게 반발하면서 양측의 주식매매거래에 문제가 생기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나온다.

정혜인 기자 hij@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