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내일부터 전국 동시 장마···제주 시작으로 오후 전역으로 확대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사진=연합뉴스

3일에는 전국적으로 동시에 장마가 시작된다.

기상청은 정체전선 상에서 발달하는 저기압의 영향을 받아 3일 새벽 제주도를 시작으로 오전에는 충청권과 전라권, 경상 서부 내륙에서 비가 오고 오후 사이 전국으로 확대된다고 2일 예보했다.

정체전선 부근으로 저기압에 동반된 고온의 수증기가 유입되면서 4일까지 중부지방과 전라권, 경남권 남해안, 지리산 부근, 제주도를 중심으로 150㎜가 넘는 많은 비가 올 예정이다.

특히 비구름대가 차고 건조한 공기를 만나 더 강해지면서 서해안은 3일 늦은 오후부터 다음날 새벽 사이, 수도권 남부와 강원 중남부 내륙, 충청권 내륙, 전북 서부 내륙, 경북 북부 내륙, 전남 남부, 경남 서부는 3일 밤부터 다음날 새벽 사이, 강원 영동과 경북 동해안, 경남권 동부는 3일 새벽부터 4일 아침 사이에 천둥·번개와 돌풍을 동반한 시간당 40㎜ 이상의 매우 강한 비가 올 예정이다.

제주도는 3일 아침부터 낮 사이, 4일 새벽부터 아침 사이에 매우 강한 비가 온다.

3∼4일 예상 강수량은 중부지방과 전라권, 경남권 해안, 지리산 부근, 제주도는 50∼100㎜(많은 곳 150㎜ 이상), 그 밖의 전국은 30∼80㎜다.

기상청은 도시 내 소하천과 지하도, 저지대 지역과 산간, 계곡, 농수로 등은 범람하거나 물에 잠길 수 있고 상하수도 관거나 우수관 등에서 물이 역류하면서 큰 피해가 발생할 수 있으니 사전에 철저히 점검해야 한다면서 해당 지역으로는 비가 시작되기 전부터 접근을 삼가고 작업을 자제해달라고 당부했다.

비가 오는 지역은 가시거리가 짧아지고 도로가 미끄러운 곳이 있으며, 특히 강한 비가 내리는 동안에는 가시거리가 매우 짧아질 수 있으니 운전할 때는 차간거리를 충분히 유지하고 감속해야 한다.

3일 오후부터 4일 사이 서해안과 경남권 해안, 제주도는 바람이 평균 시속 35∼65㎞, 최대순간풍속 70㎞ 이상으로 매우 강하게 불고 그 밖의 지역도 최대순간풍속 55㎞ 이상으로 강하게 부는 곳이 있다.

강한 바람에 의해 야외에 설치된 선별진료소, 건설 현장, 비닐하우스 등의 시설물 파손과 간판 등 낙하물에 의한 2차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보행자 안전과 시설물 점검에도 철저하게 대비해야 한다.

이번 비는 4일 제주도를 제외한 대부분 지역에서 그칠 전망이다.

비구름대의 영향으로 주말과 휴일 기온은 이날보다 2∼5도 낮아진다.

3일 아침 최저기온은 18∼23도, 낮 최고기온은 22∼27도로 예상된다. 4일 예상 아침 최저기온은 19∼24도, 낮 최고기온은 24∼31도다.

기상청 관계자는 "3일과 4일은 정체전선과 저기압의 위치에 따라 강수 집중 시각과 구역이 변동될 가능성이 있으니 앞으로 발표되는 최신 기상정보를 참고해달라"고 요청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