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정은경 “수도권 엄중한 상황···차단 못 하면 대규모 유행 위험”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사진=연합뉴스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은 2일 수도권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유행 상황에 우려를 나타내면서 지금 확산세를 차단하지 못하면 대규모 유행으로 번질 가능성이 있다고 경고했다.

정 청장은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방역 관련 대국민 담화에서 "수도권의 유행 상황이 굉장히 위험하고 엄중한 상황"이라며 "'사회적 거리두기' 완화로 모임·회식·대면 접촉이 늘면서 특히 젊은 층을 중심으로 유행이 전파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코로나19 바이러스는 젊은 층에서 증상이 없거나 경증이고, 또 발병 전부터 전염력이 있기 때문에 마스크를 벗고 음주·대화를 하는 과정 중에 충분히 전파될 수 있다"며 "이러한 방식의 전파가 최근 직장이나 가족, 지역사회로 퍼지고 있는 양상"이라고 분석했다.

정 청장은 그러면서 전파력이 더 센 것으로 알려진 인도 유래 '델타형' 변이 바이러스의 위험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그는 "수도권에서도 델타 변이가 확인되고 있다"며 "현시점에서 유행을 차단하지 않으면 대규모 유행으로 전파될 수 있는 위험이 크다"고 말했다.

그는 또 "수도권이 통제되지 않으면서 비수도권으로 확산하는 조짐도 나타나는 상황"이라며 "영국·이스라엘·미국 등 다른 나라의 사례에서도 델타 변이가 급속히 우세종으로 변화하는 모습이 나타났다"고 설명했다.'

정 청장은 코로나19 확산세를 꺾기 위해서는 기본 방역수칙을 준수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현시점에서 유행 차단을 위해 가장 중요한 것은 마스크 쓰기와 거리두기, 이 두 가지를 철저히 지키는 것"이라며 "불필요한 모임이나 사적 만남, 회식은 최대한 자제하고, 또 대다수의 감염이 밀폐된 공간에서 마스크 없이 음주·식사·대화하는 과정에서 전파되는 만큼 마스크를 벗는 상황도 최소화해달라"고 당부했다.

아울러 "조금이라도 코로나19 감염 의심 증상이 나타난다면 즉시 검사를 받아 가족이나 직장 동료 등에게 전파하지 않도록 해달라"고 요청했다.

정 청장은 "정부도 델타 변이와 관련해 여러 검사와 감시를 강화하는 조치를 취하겠다"며 "또 한 번의 유행이 폭발적, 기하급수적으로 증가하지 않도록 방역수칙과 거리두기를 철저히 지켜달라"고 재차 당부했다.'

한편 질병청은 이날 정 청장이 예고 없이 김부겸 국무총리와 함께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을 방문하고 대국민담화에 나선 것과 관련해 "민주노총에 집회 자제를 요청했지만, 강행 의사를 밝혀 설득을 위해 방문하게 됐다"며 "그럼에도 만남이 성사되지 않아 담화문을 발표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민주노총은 경찰과 서울시의 집회 금지 방침에도 3일 여의도 일대에서 대규모 전국노동자대회를 강행하기로 했다.

질병청은 "최근 수도권 방역 상황 악화에 따라 마스크 착용 등의 당부 메시지를 다시 한번 강조하기 위해 민주노총을 방문했다"며 "대규모 집회로 인한 코로나19 전파 위험성을 관계자들에게 다시 설명할 필요가 있겠다는 총리실의 요청에 따라 대국민 담화에 참석했다"고 부연했다.

질병청은 이어 "집회와 시위 등의 대중모임은 지난해 경험했던 중심적 (감염) 폭발을 일으킬 수 있는 구성 요소"라며 "앞서 이탈리아의 경우 스포츠 경기 관중을 통해 폭발적인 (유행) 그룹이 증가했듯 방역당국 입장에서는 현시점이 매우 중요한 지점으로 판단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