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현대오일뱅크, 충남 대산에 블루수소 생산기지 만든다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현대오일뱅크와 신비오케미컬이 14일 충남 대죽 일반산업단지에서 개최한 액체 탄산 생산공장 기공식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김경호 서림종합건설 대표, 정해원 현대오일뱅크 부사장, 홍지유 신비오케미컬 대표, 김대중 신비오케미컬 이사. 사진=현대오일뱅크

현대오일뱅크가 국내 최대 액체 탄산 제조업체 신비오케미컬과 손잡고 수소 제조 공정에서 발생하는 탄소를 전량 회수해 블루수소를 만드는 인프라를 구축한다.

현대오일뱅크는 14일 충남 서산시 대산읍에 위치한 대죽일반산업단지에서 현대오일뱅크 안전생산본부장 정해원 부사장, 신비오케미컬 홍지유 대표 등이 참석한 가운데 액체 탄산 생산공장 기공식을 개최했다.

이 공장은 반도체 공정용 탄산가스와 드라이아이스 등을 제조하는 공장으로, 신비오케미컬이 내년 상반기까지 800억원을 투자해 완공한다.

현대오일뱅크는 대산공장 내 수소 제조 공정에서 발생하는 연간 20만톤의 이산화탄소를 제품 원료로 공급한다. 기존 수요처인 선도화학과도 협력을 강화해 이산화탄소 공급 규모를 지난해 9만톤에서 내년 상반기 최대 36만톤으로 늘릴 계획이다.

이를 통해 현대오일뱅크는 화석연료로 수소를 제조 과정에서 발생하는 이산화탄소를 전량을 회수해 제품화 하게 된다. 기존의 수소 제조 공정을 활용해 블루수소 생산 기지를 만드는 국내 정유업계 첫 시도다.

정유사들은 탈황 공정 등에 투입하기 위해 납사, 천연가스, LPG 등을 원료로 수소를 만드는 설비를 갖추고 있다. 현대오일뱅크의 경우 연간 20만톤을 생산하는 수소 제조 공정을 갖추고 있으며, 연간 약 36만톤의 이산화탄소가 배출된다.

블루수소는 대기 중에 탄소가 그대로 배출되는 그레이수소, 신재생 에너지로 만들어져 제조 단가가 비싼 그린수소와 비교해 친환경성, 경제성이 높다.

현대오일뱅크는 오는 2025년까지 연간 10만톤의 블루수소를 수소충전소와 연료 전지 발전용으로 판매할 계획이다.

첫 단계로 올해 7월까지 대산공장에 블루수소를 차량용 연료로 개질하는 고순도 정제설비를 구축한다. 하루 정제 가능량은 3000㎏으로, 넥소 600대를 충전할 수 있는 양이다.

정제 수소는 특수목적법인이 설립한 수소충전소와 자체 충전네트워크를 통해 판매된다.

정제 수소는 특수목적법인 코하이젠이 설립한 수소충전소와 자체 충전네트워크에 판매된다. 연내 직영 충전소 3곳을 추가로 확보해 총 8개 자체 판매 네트워크를 구축할 방침이다.

강달호 현대오일뱅크 대표는 “발전사 등과 합작법인을 설립해 2023년부터 20메가와트 이상의 연료전지 발전사업에도 진출할 계획”이라며 “제조·판매 인프라 조기 구축을 통해 블루수소사업 선도 기업으로 자리매김할 것”이라고 말했다.

장기영 기자 jky@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