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현대차 사무직 노조-정의선 상견례 불발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현대차그룹의 사무·연구직 노조가 지난달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에게 상견례를 요청했지만 거절됐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4일 현대차그룹 인재존중 사무·연구직 노조는 정 회장 측으로부터 만나기 어렵다는 입장을 전달받았다고 밝혔다.

현대차그룹 사무직 노조는 지난달 20일 정 회장에게 이날까지 상견례 요청에 대한 답변을 달라고 요구하는 공문을 발송하며 "치열한 글로벌 경쟁 환경하에서 어떻게든 생존하기 위해 고군분투해야 하는 회사, 생산방식의 변화라는 두려움 속에서 고용 안정을 요구하는 노동자들 모두 더는 물러설 수도, 후퇴할 수도 없다"고 말했다.

그러나 현대차그룹은 임금이나 근로조건을 결정하는 단체교섭은 법과 절차에 따라 각 회사에서 진행할 사안이라는 입장이다.

기존 생산직 노조가 교섭권을 가지고 있고, 사무직 노조는 교섭권이 없는 상황에서 계열사별로 임금과 근로조건을 협의하는 것이 아니라 여러 계열사 직원들이 소속된 사무직 노조와 협의를 하는 것은 어렵다는 의미로 풀이된다.

사무직 노조는 사무·연구직 직원들 사이에서 성과급에 대한 불만이 확산함에 따라 지난 4월 공식 출범했지만, 기존 금속노조 산하 현대차 지부가 전체 조합원 4만9천명 가량을 확보하고 있어 별도 교섭권을 인정받기는 어려운 상황이다.

사무직 노조 가입 인원은 약 500명에서 출발해 꾸준히 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안민 기자 peteram@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