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코로나19 백신 1차 접종 총 373만3796명···인구대비 7.3%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요양병원 코로나19 백신 아스트라제네카 자체접종. 사진=이수길 기자 leo2004@newsway.co.kr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시작된 26일 오전 서울 성북구 성북서울요양병원에서 고은성 병원장을 비롯한 의료진과 근무자들이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을 자체 접종하고 있다. 2021.02.26.

국내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1차 접종한 사람이 총 373만3796명으로 집계됐다. 전체 국민(5134만9116명) 대비 7.3% 수준이다.

16일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추진단)에 따르면 전날 신규 1차 접종자는 총 1269명이다.

주말 영향으로 전국 위탁 의료기관과 예방접종센터에서 접종 건수가 줄어든데다 일시적인 백신 수급 불균형으로 인해 직전일인 14일 1차 접종자 9548명의 13.3% 수준으로 급감했다.

2차 접종까지 모두 마친 사람은 2만9829명 늘어 누적 93만5357명이 됐다. 이는 국내 인구의 1.8% 정도다. 국내 1·2차 접종 건수 전체를 합산 반영한 누계 접종자(건수)는 466만9153명이다.

백신별로 보면 아스트라제네카는 접종 대상자(264만6675명) 중 1차 접종을 끝낸 이는 204만5777명으로, 접종률이 77.3%에 달했다. 2차 접종을 완료한 사람은 240명 늘어 총 641명이 됐다.

화이자는 접종 대상자(372만8899명)의 45.3%인 168만819명이 1차 접종을 마쳤다. 2차 접종 완료자는 2만9589명 추가돼 총 92만9316명이다.

현재 국내에서는 아스트라제네카, 화이자 백신 두 종류로 예방접종이 이뤄지고 있다. 두 백신 모두 2차례 접종이 필요하다.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은 11∼12주, 화이자 백신은 3주 간격으로 2차 접종이 권고된다.

한편 이달 27일부터 65∼74세 어르신과 만성 중증 호흡기질환자에 대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1차 접종이 시작되는 가운데 현재 이들을 대상으로 사전 예약을 받고 있다.

60∼74세 전체 고령층의 예약률은 41.9%로 집계됐다.

만성 중증 호흡기질환자의 예약률은 45.6%다.

김민지 기자 kmj@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