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내일 날씨] 새벽 수도권·영서·충청 강한 비···밤부터 차차 그쳐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사진=연합뉴스 제공

일요일인 16일은 전국이 흐리고 비가 내리다 늦은 오후 서쪽 지역부터 차차 그치겠다.

서해상으로 다가온 저기압의 영향으로 토요일 밤 서쪽 지역에서 시작되는 비는 일요일 새벽 전국으로 확대되겠다.

16일 새벽부터 오전까지 서울, 인천, 경기 남부와 강원 영서 중남부, 충청 북부에는 시간당 30∼50㎜의 매우 강한 비가 내리면서 호우특보가 발표될 가능성이 있다.

기상청은 "취약시간인 새벽에 짧고 강하게 비가 내릴 것으로 전망된다"며 "도로 침수나 배수로 역류 등 비 피해를 입지 않도록 대비해달라"고 당부했다.

이번 비는 일요일 밤 서쪽 지역부터 점차 그치겠으나 경기 동부와 충청권, 강원도, 호남 동부 내륙, 영남 내륙에서는 17일 낮까지 산발적으로 이어지겠다.

17일까지 예상 강수량은 수도권과 강원 영서, 충청권, 전북, 전남 북부, 경북에서 50∼100㎜, 그밖에 전국에서 10∼60㎜다.

비가 내리는 지역에서는 돌풍과 함께 천둥과 번개가 치는 곳이 있겠다. 가시거리가 짧아지고 도로가 미끄러운 곳이 많겠으니 시설물 관리와 사고 예방에 주의해야 한다.

일요일 아침 최저기온은 15∼21도, 낮 최고기온은 16∼24도로 선선하겠다.

미세먼지 농도는 원활한 대기 확산과 강수의 영향으로 전 권역에서 '좋음' 수준을 나타낼 것으로 보인다.

바다의 물결은 동해 앞바다에서 0.5∼3m, 서해·남해 앞바다에서 0.5∼2.5m로 일겠다.

먼바다의 파고는 동해 1∼3.5m, 서해 0.5∼3m, 남해 1.5∼4m로 예상된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