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오후 6시까지 501명, 어제보다 27명 줄어···내일 600명 안팎 예상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사진=연합뉴스 제공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잦아들지 않으면서 15일에도 전국 곳곳에서 확진자가 잇따랐다.

방역당국과 서울시 등 각 지방자치단체에 따르면 이날 0시부터 오후 6시까지 전국에서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신규 확진자는 총 501명이다.

전날 같은 시간에 집계된 528명보다 27명 줄었다.

보통 주말에는 검사건수가 줄어 신규 확진자 수도 감소하는 경향을 보인다.

수도권에서 349명(69.7%), 비수도권에서 152명(30.3%)이 나왔다.

시도별로는 서울 192명, 경기 142명, 경남 44명, 부산 30명, 인천 15명, 충북·충남 각 14명, 경북 11명, 광주 10명, 울산·전남 각 8명, 전북 7명, 대전 3명, 강원 2명, 대구 1명이다.

전국 17개 시도 중 세종·제주에서는 아직 새로운 확진자가 나오지 않았다.

집계가 자정에 마감되는 만큼 16일 0시 기준으로 발표될 신규 확진자 수는 이보다 더 늘어 600명 안팎이 될 것으로 보인다.

전날에는 오후 6시 이후 152명이 늘어 최종 681명으로 마감됐다.

이달 9일부터 이날까지 최근 1주일간 발생한 신규 확진자는 일별로 564명→463명→511명→635명→715명→747명→681명을 기록해 하루 평균 617명꼴로 나왔다.

이 가운데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 조정의 핵심 지표인 일평균 지역발생 확진자는 591명으로, 여전히 2.5단계(전국 400∼500명 이상 등) 범위에 있다.

주요 집단발병 사례를 보면 충북 음성군의 한 초등학교 병설 유치원과 관련해 교사 1명과 원생 8명의 추가 감염이 확인돼 누적 확진자가 11명으로 늘었다.

경남 김해 외국인 모임과 관련해서는 전날 오후 5시 이후 14명이 추가로 확진돼 누적 31명이 됐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