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쿠팡, 美 상장 후 첫 실적 공개···1Q 순손실 180%↑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뉴욕 증시 상장 이후 1분기 첫 실적 발표
순매출 42억868만 달러···전년比 74%↑
활성 고객 21% 증가한 1600만 명

이미지 확대thumbanil

그래픽=박혜수 기자

쿠팡이 올해 1분기 순매출액이 전년 대비 74% 증가한 42억686만 달러(약 4조7348억 원)을 기록했다고 12일(현지 시간) 밝혔다. 같은 기간 순손실은 2억9503만 달러(약 3321억 원)로 180% 증가했다. 쿠팡이 분기 실적을 발표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쿠팡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영향으로 매출이 늘어나며 성장세를 보였으나, 순손실폭은 확대됐다. 쿠팡 측은 지난해 1분기에 시작된 코로나19 영향을 받아 순매출 증가에 기여했다고 설명했다.

순손실이 늘어난 것은 운영·관리 비용 등이 증가한 탓이다. 보고서에 따르면 1분기 순손실 확대 주 원인으로는 일회성 주식기반보상(Equity-based compensation)이 8696만 달러(약 980억원)로 작년(640만 달러)보다 10배 이상 증가한 것을 꼽았다. 투자와 고용 등 비용이 늘어난 것 또한 순손실 확대에 영향을 미쳤다.

쿠팡은 이번 첫 분기 실적에서 활성 고객(일정 기간에 1회 이상 쿠팡에서 구매한 고객)이 전년 동기 대비 21% 증가한 1600만 명으로 집계됐다고도 밝혔다. 이는 지난해 보다 21% 늘어난 수치다. 이번 분기 활성 고객 1인당 구매액은 262달러(약 29만 원)으로 집계됐다.

쿠팡은 “활성 고객이 늘었다는 건 앞으로 매출액은 물론이고 쿠팡 네트워크, 브랜드 인지도 등이 더 커질 수 있는 잠재력을 갖고 있다는 의미에서 중요하다”고 했다.

김민지 기자 kmj@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