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남양유업 홍원식 회장 경영일선서 물러난다···“경영권 승계도 안 해”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불가리스 코로나 억제’ 논란에 책임지고 퇴임
밀어내기 갑질·외조카 황하나씨 논란 등도 사과
퇴임 언급하며 눈물···공식입장문 다 읽지 못해

이미지 확대thumbanil

홍원식 남양유업 회장이 4일 서울 강남구 남양유업 본사에서 대국민 사과를 하고 있다. 이수길 기자 Leo2004@

홍원식 남양유업 회장이 최근의 ‘불가리스’ 논란과 2013년 밀어내기 갑질 논란, 2019년 외조카 황하나씨 마약 논란 등에 대해 4일 공식 사과했다. 홍 회장은 일련의 논란에 대한 책임을 지기 위해 회장직을 내려놓는 한편 자녀에게도 경영권을 물려주지 않겠다고 선언했다.

홍 회장은 이날 서울 강남구 남양유업 본사 대강당에서 “온 국민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힘든 시기에 당사 불가리스에 관련된 논란으로 실망하고 분노했을 모든 국민들과 현장에서 상처받고 어려운 날을 보내는 직원, 대리점주, 낙농가 여러분들께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그는 취재진들 앞에서 허리를 숙여 사과했다.

홍 회장은 “국내에서 가장 오래된 민간 유가공 기업으로서 국민의 사랑을 받아왔으나 회사의 성장만을 바라보며 달려오다 보니 구시대적 사고의 틀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소비자 여러분의 기대에 부응하지 못했던 것 같다”고 설명했다.

또 그는 “이 밖에도 국민 여러분을 실망케 했던 크고 작은 논란에 대해 저의 소회를 밝히고자 한다”며 “먼저 2013년 회사에 밀어내기 사건과 사회적 물의를 일으킨 외조카 황하나 사건, 지난해 발생한 온라인 댓글 등 논란들이 생겼을 때 회장으로서 보다 적극적인 자세로 나서서 사과드리고 필요한 조치를 취했어야 했는데 많이 부족했다”고 전했다.

이어 그는 “모든 것에 책임을 지고자 저는 남양유업 회장직에서 물러나겠다”며 “자식에게도 경영권을 물려주지 않겠다”고 언급했다. 그는 이 말을 하며 잠시 울먹인 후 “최근 사태 수습을 하느라 이러한 결심을 하는 데까지 늦어진 점 진심으로 죄송하다”고 덧붙이고 손수건을 꺼내 눈물을 닦기도 했다.

마지막으로 홍 회장은 “살을 깎는 혁신을 통해 새로운 남양을 만들어 갈 우리 직원들을 다시 한번 믿어주시고 성원해 주시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이미지 확대thumbanil

홍원식 남양유업 회장이 4일 서울 강남구 남양유업 본사에서 대국민 사과를 하며 눈물을 닦고 있다. 이수길 기자 Leo2004@

홍 회장의 공식 입장문에는 또 다른 내용들이 담겨있었으나 이 내용을 모두 읽지는 못했다.

이날 회사 측이 배포한 홍 회장의 공식 입장문에는 “저의 부족함으로 인해 소비자의 외면을 받아 어려움을 겪고 계신 남양의 대리점주분들과 묵묵히 맡은 바 역할에 최선을 다하고 있는 남양유업 임직원분들께도 실망과 심려를 끼쳐드려서 정말 미안하다”는 내용이 포함됐다. 또 “모든 잘못은 저에게서 비롯되었으니 저의 사퇴를 계기로 지금까지 좋은 제품으로 국민의 사랑에 보답하려 묵묵히 노력해온 남양유업 가족들에 대한 싸늘한 시선은 거두어 주시길 간곡히 부탁드린다”는 내용도 담겼다.

앞서 남양유업은 지난달 13일 한국의과학연구원 주관으로 열린 ‘코로나 시대 항바이러스 식품 개발’ 심포지엄에서 불가리스 제품이 코로나19를 77.8% 저감하는 효과를 확인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발표 직후 질병관리청과 전문가들로부터 ‘실험 결과를 과장한 것’이라는 비판을 받으면서 논란이 됐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남양유업을 식품표시광고법 위반 혐의로 고발했으며 경찰은 지난달 30일 남양유업의 본사 사무실과 세종연구소 등 6곳을 압수수색하며 본격적인 수사에 들어갔다.

이번 사태와 관련해 이광범 남양유업 대표는 지난 3일 오전 임직원에게 사내 이메일을 보내 책임을 지고 물러나겠다는 뜻을 밝혔다. 이와 함께 홍 회장의 장남인 홍진성 상무는 지난달 회삿돈 유용 의혹이 불거지자 보직 해임됐다. 홍 상무는 회사 비용으로 고급 외제차를 빌려 자녀 등교 등 개인적 용도로 사용한 의혹을 받아왔다.

이외에도 남양유업은 2013년 대리점주들에 대한 밀어내기 갑질, 경쟁사 비방, 과대광고 등으로 여러 차례 구설수에 올라 소비자들의 신뢰가 바닥을 친 상황이다.

정혜인 기자 hij@

관련태그

#홍원식

#남양유업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