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손병두 거래소 이사장 “K-유니콘 기업 국내서 제값 받게 할 것”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제2의 쿠팡 우려...“상장제도 및 상장심사 프로세스 개선 계획”
의결권 공동행사 약정 도입...패스트트랙 심사기간 단축도 고려

이미지 확대thumbanil

손병두(왼쪽) 한국거래소 이사장이 29일 오전 한국거래소에서 열린 K-유니콘 상장 활성화를 위한 증권사 CEO간담회에 참석해 모두발언 하고 있다. 사진=박경보 기자

손병두 한국거래소 이사장은 “해외 상장으로 제2의 쿠팡을 노리는 유니콘 기업들이 우리 시장에서 제값을 받을 수 있게 할 것”이라고 밝혔다.

손 이사장은 29일 서울 여의도 한국거래소 21층에서 열린 'K-유니콘 상장 활성화를 위한 증권사 CEO간담회'에 참석해 이같이 밝혔다. 국내의 유망한 유니콘 기업들이 비싼 상장비용을 감수하며 해외상장을 택하지 않도록 힘쓰겠다는 취지다.

손 이사장은 이날 모두발언에서 “국내 유니콘 기업들이 미국 상장을 준비하고 있다는 뉴스는 우리를 긴장시키고 있다”며 “시장의 경계가 허물어지는 상황에서 국내 유니콘 기업에게 우리 시장이 불리한 점은 없는지 원점에서 재검토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4차 산업혁명에 따른 유니콘 시대의 도래, 스마트 개미의 자본시장 투자 확대, 자본시장의 국경없는 전쟁 등 최근 자본시장은 크게 변화하고 있다”며 “해외상장 시 언어차이와 비용 문제는 근본적인 걸림돌이 될 수 없고, 최근 쿠팡의 미국증시 상장이 단적으로 보여주고 있다”고 우려했다.

손 이사장은 마켓컬리, 네이버웹툰, 두나무 등 시장가치가 1조원 넘는 유니콘 기업들이 국내에서 제 몸값을 받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약속했다. 이를 위해 신사업 분야의 기업가치 평가를 새롭게 하고 시장 제도와 자본시장 인프라 구축에도 공을 들이겠다는 방침이다.

이에 대해 손 이사장은 “창업자의 경영권 유지를 위해 2·3대 주주와 의결권 공동행사 약정이 적극 활용되도록 유도할 것”이라며 “상장제도와 상장심사 프로세스를 개선하고 패스트트랙 제도의 심사 기간을 단축하는 방안도 고려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이날 간담회에는 국내 증권사 10곳의 경영진이 대거 참석했다. 최현만 미래에셋증권 수석부회장, 장석훈 삼성증권 대표, 김성현 KB증권 대표, 오익근 대신증권 대표, 이현 키움증권 대표, 배영규 한국투자증권 IB그룹장, 윤병운 NH투자증권 IB1 사업부 대표, 박지환 하나금융투자 부사장, 이영창 신한금융투자 대표, 서병기 IBK투자증권 대표, 황성엽 신영증권 대표가 자리를 함께했다.

박경보 기자 pkb@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