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일본 정부,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바다에 방류 방침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사진=연합뉴스 제공

일본 정부가 후쿠시마 원자력발전소 오염수를 결국 바다에 버릴 것으로 보인다. 후쿠시마 제1원전에는 지난달 중순 기준으로 약 125만844t(톤)의 오염수가 보관돼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교도통신과 지지통신은 9일 정부가 도쿄전력 후쿠시마(福島) 제1원자력발전소 오염수(일본 정부 명칭 처리수)의 해양 방류 방침을 굳혔다고 보도했다.

일본 정부는 오는 13일 관계 각료 회의를 열고 오염수 해양 방류를 공식 결정할 것으로 보이며 인체에 영향이 없는 수준까지 오염수를 물로 희석해 순차적으로 방류할 방침이라고 지지통신은 전했다.

앞서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총리는 오염수 처리와 관련해 기시 히로시(岸宏) 일본 전국어업협동조합연합회 회장을 지난 7일 총리관저에서 면담했다. 하지만 현지 어민들은 강하게 반대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스가 총리는 기시 회장과 면담을 마친 후 후쿠시마 원전의 오염수 처분 방법에 관해 "근일(近日) 중 판단하고 싶다"고 총리관저에서 기자들에게 말했다.

이에 일본 정부가 13일 관계 각료 회의를 열고 후쿠시마 오염수 해양 방류를 결정할 가능성이 크다고 당시 현지 언론들이 일제히 보도한 바 있다.

후쿠시마 제1원전에선 2011년 동일본대지진 당시 사고가 난 원자로 시설에 빗물과 지하수 등이 유입돼 하루 평균 140t의 오염수가 발생하고 있다.

도쿄전력은 방사성 물질을 함유한 오염수를 다핵종제거설비(ALPS)로 처리해 후쿠시마 제1원전 부지 내 저장탱크에 보관하고 있다.

안민 기자 peteram@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