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백신 1차접종 2만151명↑ 총 70만3천612명···1천498명 2차접종 완료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kakaostory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사진=연합뉴스

국내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시작된 이후 26일간 우선 접종 대상자의 약 57%가 1차 접종을 마친 것으로 나타났다.

24일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추진단)에 따르면 전날 하루 백신 신규 접종자는 2만151명이다.

이로써 지난달 26일 국내에서 백신 접종이 시작된 이후 26일간 1차 접종을 완료한 누적 접종자는 70만3천612명으로 집계됐다.

이 가운데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을 맞은 사람이 64만3천724명이고, 화이자 백신을 맞은 사람은 5만9천888명이다.

여기에다 화이자 백신 2차 접종까지 마친 1천498명을 합치면 누적 접종 인원은 70만5천110명이 된다.

2∼3월 우선 접종 대상자의 57.7% 수준이다.

우선 접종 대상자 수가 총 122만18명으로 늘어나면서 전체적인 접종률은 다소 떨어졌다. 이는 전날부터 요양병원과 요양시설의 만 65세 이상 입원·입소자 및 종사자 등을 대상으로 백신 접종이 시작된 데 따른 것이다.

접종 기관별로 보면 요양병원은 전체 대상자 41만4천751명 중 46.5%에 해당하는 19만2천881명이 접종했다. 요양시설은 9만9천318명(35.5%), 1차 대응요원은 5만6천681명(72.2%), 병원급 이상 의료기관은 29만4천559명(76.7%), 코로나19 치료병원은 5만9천888명(96%)이 각각 1차 접종을 마쳤다.

이 밖에 필수 목적의 출국자 등 기타 대상자 402명 가운데 285명(70.9%)도 백신을 맞았다. 현재 해외 파병을 준비 중인 국군 265명을 대상으로도 접종이 진행 중이다.

국내 인구(5천200만명) 대비 접종률은 1.35%다.

전날 하루 접종자 2만151명을 시도별로 보면 경기가 2천936명으로 가장 많고 이어 부산 2천444명, 경남 2천259명, 전북 2천163명, 전남 1천981명, 광주 1천937명, 서울 1천537명, 인천 856명, 대구 840명, 충남 818명, 경북 728명, 울산 548명, 대전 399명, 충북 335명, 강원 195명, 제주 104명, 세종 71명 순이었다.

현재 정부는 아스트라제네카와 화이자 백신 초도 물량으로 접종을 진행하고 있다.

두 백신 모두 2차례 접종이 필요하다.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은 10주, 화이자 백신은 3주 간격으로 2차 접종이 이뤄진다.

화이자 백신의 경우 지난 20일부터 코로나19 치료병원 종사자 등을 대상으로 2차 접종이 시작됐다.

전날 2차 접종을 받은 사람은 615명이다. 지역별로 보면 서울 519명, 인천 56명, 경기 36명, 강원 4명이다.

화이자 백신 2차 접종자는 누적 1천498명으로, 접종률은 2.4%다. 이들은 2주 후에 항체가 형성된다.

추진단은 매일 0시 기준으로 예방접종 및 이상 반응 현황을 집계해 발표한다. 예방접종을 진행한 기관에서 접종자 정보나 접종 이력을 전산에 늦게 등록할 경우 일별 접종자 수와 접종률에 다소 차이가 있을 수 있다.

한편 요양병원과 요양시설 내 만 65세 이상 입원·입소자 및 종사자를 대상으로 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도 전날부터 시작됐다. 요양시설의 경우 당초 오는 30일부터 접종이 진행될 예정이었으나 일부 지방자치단체에서는 시점을 1주일 앞당겼다.

연합뉴스

관련태그

#백신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