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토종 OTT ‘웨이브’ 가입자 1000만 돌파, UI·UX 개편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유료 이용자 64.2% 폭증, 오리지널 콘텐츠 파워
자체 추천 알고리즘 구축, 개인 서비스 고도화 추진

이미지 확대thumbanil

사진=웨이브.

인터넷 동영상(OTT) 업체인 웨이브가 출범 1년만에 유무료 가입자 1000만명을 돌파했다. 유료 이용자수는 1년 새 64.2% 폭증했다. 웨이브는 출범 1년을 맞아 자체 딥러닝 플랫폼을 구축하고 유저 인터페이스 개편 등을 통해 개인화 추천기능 고도화에 나섰다.

OTT 업체 웨이브는 출범 1년 만에 유무료 등 전체 가입자가 1000만명을 돌파했다고 28일 밝혔다.

지난해 9월18일 출범한 웨이브는 무료 가입자를 포함한 전체 회원수가 최근 1000만명을 넘어섰다. 1년 새 유료이용자수는 64.2% 늘었다. SK텔레콤의 마케팅 지원 등 웨이브 프로젝트가 시작된 지난해 5월 시점과 비교하면 약 2.8배 급성장을 이뤄냈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이태현 웨이브 대표는 “올해 상반기 성장세가 주춤하긴 했지만 7월 이후 웨이브 오리지널과 독점 해외시리즈가 연이어 발표되며 다시 고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다”고 밝혔다.

웨이브는 오리지널 콘텐츠와 월정액 영화서비스 강화, 독점 해외시리즈 등 공격적인 콘텐츠 투자를 성장 원인으로 꼽았다.

웨이브는 지난해 오리지널 드라마 ‘녹두전’을 선보인데 이어 올해는 드라마 7편, 예능 4편, 콘서트 1편 등 12편의 시리즈를 선보이고 있다. 10월 이후에도 ‘날아라 개천용’, ‘나의 위험한 아내’, ‘복수해라’ 등의 드라마와 온라인 콘서트 프로그램 ‘온서트20’ 등을 선보일 예정이다.

이태현 대표는 “웨이브 수익은 콘텐츠에 지속적으로 재투자해 국내 미디어 콘텐츠산업 성장에 기여하는 플랫폼으로 성장해 갈 것”이라며 “내년에는 더 공격적인 콘텐츠 투자로 웨이브 오리지널에 대한 이용자 기대감을 높여가겠다”고 말했다.

웨이브는 연중 서비스 개편 프로젝트인 ‘엘리시움’을 가동 중이다. 한꺼번에 대대적인 개편을 진행하는 대신 꾸준히 개선하는 형태의 프로젝트다.

지난 3월 월정액과 개별구매 영화를 분리하고 자녀보호를 위한 성인콘텐츠 숨김 및 차단기능을 도입했다. 6월에는 라이브채널 기능 개편과 구매 프로세스 간소화를 지원했고 7월에는 방송과 영화, 해외시리즈 등 카테고리별 강화된 개인화 추천 기능도 도입했다.

조휘열 웨이브 플랫폼기술본부장은 “여러 유형의 알고리즘 딥러닝 플랫폼을 구축, 각 장르별 개인화 추천서비스를 최적화하고 있다”면서 “영화장르는 이용량 증가 효과가 확실히 나타나고 있고, 방송 분야도 지속적인 테스트를 통해 개선해 가고 있다”고 설명했다.

서비스 1주년을 맞아 지난 24일에는 유저 인터페이스 개편도 단행했다. 이번 개편에서 웨이브는 접근성 제고를 위해 모바일 화면 주 메뉴를 하단으로 이동시켰다. 또한 원하는 콘텐츠 장르에 빠르게 접근할 수 있는 카테고리 메뉴를 신설했다.

이외에도 오리지널 콘텐츠, 독점 영화 및 해외시리즈 등 주요 콘텐츠 미리보기 자동 재생 기능과 프로필 이미지 개편 등도 진행했다.

이상우 웨이브 서비스본부장은 “서비스 개편 방향은 이용자가 원하는 결과에 빨리 도달하도록 지원하기 위해 구조적 단순화를 추구하고, 이와 함께 데이터 기반 신뢰도 높은 추천기능을 제공하는데 중점을 두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진 기자 lej@

관련태그

#OTT

#웨이브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