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신안군, 멸종위기Ⅱ종 ‘기수갈고둥’ 서식 확인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kakaostory
  • twitter
  • facebook

암태도 동쪽 자갈해안에서 발견...“오염되지 않은 자연환경 증명”

이미지 확대thumbanil

멸종위기Ⅱ종 기수갈고둥

신안군이 암태도 박달산 동쪽 자갈해안에서 멸종위기의 ‘기수갈고둥’을 발견됐다.

오염되지 않는 환경지표인 기수갈고둥의 서식은 신안의 해안이 청정의 자연환경을 보유하고 있다는 사실을 증명하는 것이다.

기수갈고둥은 지난 1990년대 이후 하천과 해안선 개발 등으로 서식지가 대부분 훼손, 오염되어 기수역이 많이 사라짐과 동시에 쉽게 찾아 볼 수 없는 생물로 현재 ‘멸종위기 야생생물 Ⅱ급’ 으로 지정·관리되고 있다.

기수갈고둥은 크기가 약 1~1.5cm의 작은 민물고둥으로, 바닷물과 민물이 만나는 하천 하류의 자갈이나 암반 지대에 서식하며, 9월경 알에서 깨어나 12년 정도를 사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주요 서식지는 전남 장흥, 보성, 경남 사천 등 남부지방에 주로 분포하며, 최근 동해안과 제주도에서도 발견되었다.

이번 발견은 신안지역에서는 최초이며, 암태도 박달산 계곡을 흐르는 민물이 바다와 만나는 동쪽의 자갈해안의 약 600㎡의 면적에서 관찰됐다. 약 0.25㎡에서 40개체가 발견된 걸로 봐서 전체 면적대비 약 9만 6,000마리가 서식 할 것으로 추정된다.

신안군의 대부분의 갯벌은 습지보호지역으로 지정되어 있으며, 쓰레기 처리 및 선상집하장 설치 등 갯벌환경개선과 주민 소득증대 및 편의시설 설치(수산종자방류 및 탐방로 조성)등 습지 보호를 위해 14억 원 규모의 예산을 투자하고 있다. 이와 함께 체계적이고 국가적인 보호와 관리, 갯벌의 지속가능한 이용을 위해 세계자연유산 등재를 추진 중에 있다.

군은 암태도를 비롯한 신안의 모든 섬을 전체 조사해 저서동물을 비롯한 식생들의 서식지 실태를 파악하고, 홍보 및 서식지 교육 자료집을 만들 계획이다.

한편, 습지와 갯벌의 중요성은 물론 보존과 관리의 중요성을 알리기 위한 ‘제19회 세계 습지의 날 기념식’을 오는 5월 신안군 증도개최를 계획 중이다. 세계자연유산 등재 여부는 오는 7월 ‘제44차 세계유산위원회’에서 최종 결정된다.

호남 노상래 기자 ro1445@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