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中칭화유니, D램 시장 진출 선언···‘반도체굴기’ 재시동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자료사진

중국 국영반도체 기업인 칭화유니그룹이 D램 시장 진출을 선언했다. 중국의 ‘반도체굴기’가 재시동을 걸었다는 평가다.

2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칭화유니는 지난달 30일 자체 D램 사업군을 새로 구성했다고 발표했다. 칭화유니의 D램 사업군 회장은 댜오스징 전 중국 공업정보화부 정보처장이 맡았다. 최고경영자(CEO)에는 가오치취안 전 대만 이노테라 회장이 임명됐다.

앞서 칭화유니는 지난 2015년 미국 마이크론을 인수를 추진했지만 미국 외국인투자심의위원회에서 불허 결정을 내리면서 실패한 바 있다.

이후 칭화유니는 자회사인 양쯔메모리(YMTC)를 통해 낸드플래시만 생산하고 있다. 이번에 새롭게 D램 사업을 추진하면서 중국의 반도체 영향력이 커질지 주목된다.

현재 중국 업체 가운데 이노트론과 푸젠진화(JHICC)가 각각 모바일 D램과 스페셜티 D램을 생산하고 있지만 기술 수준이 매우 낮다는 평가다.

칭화유니 역시 당장에 글로벌 D램 시장에 미치는 영향은 크지 않을 전망이다. 다만 ‘반도체굴기’를 추진하는 중국 정부의 지원을 등에 업을 경우 업계 판도를 뒤흔들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는 관측이다.

강길홍 기자 slize@

관련태그

#칭화유니

#d램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