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대신證 “CJ, 자회사 주가 회복시 동반상승 가능”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대신증권은 3일 CJ에 대해 자회사들의 성장 방향성이 양호하게 유지되고 있고, 향후 주가 회복시 동반상승이 가능할 수 있다며 투자의견 매수를 유지했다. 다만 목표주가는 기존 36만원에서 31만원으로 하향조정했다.

CJ의 지난해 4분기 영업이익은 2183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8.5% 감소했다. 반면 지배지분순익은 90억원으로 213.1% 확대되는 등 자회사들의 성장세는 여전히 양호하게 유지되고 있다는 평가다.

대신증권 김한이 연구원은 “CJ제일제당 영업이익이 전 분기 대비 절반 수준으로 줄어들면서 4분기 영업이익이 1460억원 감소했다”며 “CJ E&M의 무형자산 손상차손으로 영업외손실이 1600억원 가량 확대되며 당기순이익 여시 1440억원 축소됐다”고 설명했다.

다만 핵심 비상장사의 4분기 실적이 연래 최대치를 기록한 만큼 자회사 전반의 성장성이 유지될 경우 주가 상승으로 이어질 수 있다고 강조했다.

김 연구원은 “자회사들의 견조한 성장성이라는 투자 유인으로 작년 3분기 실적공개 후 주가 반등이 나타났으나 지난 달 실적발표 이후 주가가 동반 조정을 겪고 있다”면서도 “이익 확대 기조를 확신할 수 있는 산업이 많지 않은 상황에서 자회사 전반의 성장성이 지닌 비교우위는 여전히 유효하다”고 덧붙였다.


김민수 기자 hms@

관련태그

#대신증권

#CJ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