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김정훈 기자
등록 :
2021-01-20 06:08

수정 :
2021-01-20 09:14

[10대그룹 파워 100인(19)]현대차 미래 주춧돌 책임진 기획조정실장 김걸 사장

앱티브 등 미래사업 M&A 성공 실행
車그룹 지배구조개편안 재추진 과제

현대차 기획조정실을 총괄하는 김걸 사장은 정의선 회장의 최측근 경영진으로 꼽힌다.

현대자동차에서 기획조정실을 총괄하는 김걸 사장은 ‘정의선 시대’를 이끌어 가는 핵심 경영진 중 한 명이다. 정몽구 회장이 경영 일선에서 물러나고 정의선 회장이 4년 전 수석부회장을 맡으면서 김걸 사장은 그룹 내 차기 리더이자 실세로 입지를 다졌다.

현대차는 2018년 말 조직 개편을 단행하면서 부사장 직급 3명이 관리하던 기획조정1~3실을 두면서 이를 총괄하는 기조실장에 김걸 사장을 선임했다.

김걸 사장은 1965년생으로 고려대를 졸업하고 1988년 현대차에 입사했다. 현대·기아차 수출기획 및 해외영업 업무를 맡다 2009년 임원(상무)으로 발탁됐다. 현대차 글로벌전략실장 및 기획조정1실장을 거치면서 초고속 승진했다.

김걸 사장은 2000년대 현대차가 해외 진출에 속도를 낼 무렵 기아차 해외법인(스페인, 슬로바키아 등) 설립에 주도적 역할을 맡아 정몽구 회장 눈에 띄었다는 후문이다. 기아차 미국 조지아공장, 현대차 러시아 공장 및 브라질 공장 준공에도 현대차 간부 중 상당한 조력자 역할을 맡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김 사장은 또 현대차가 앱티브와 손잡은 자율주행 합작사 ‘앱티브’, 미국 로봇업체 보스턴다이내믹스 인수 등 그룹 내 미래경쟁력 확보를 위한 인수합병(M&A) 등을 성공적으로 실행에 옮겼다. 성공적 인수합병은 자율주행, 도심항공 모빌리티 및 스마트 팩토리 기술 등과도 시너지가 예상된다.

당면 과제는 한 차례 무산됐던 그룹 지배구조 개편안을 재추진하는 작업이다. 정의선 회장은 서울시와 삼성동 글로벌비즈니스센터(GBC) 건립 수정안을 놓고 저울질하고 있는 가운데 남은 최대 현안은 새로운 지배구조 완성이 될 전망이다.

김정훈 기자 lennon@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로또리치
배철현의 테마 에세이
한국투자증권
집 걱정 없눈 세상을 만드는 LH 한국토지주택공사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주)뉴스웨이 | 서울시 용산구 한강대로 308(갈월동) 한국정보통신공사협회회관 7층 | 등록번호 : 서울, 아00528 | 등록일자 : 2008.03.10
발행일자 : 2008.03.10 | 제호 : 뉴스웨이 발행인 : 김종현 | 편집인 : 강 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 민
Tel : 02. 799. 9700 | Fax : 02. 799. 9724 | mail to webmaster@newsway.co.kr
뉴스웨이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