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2020 국감]“경제관료 낙하산 안돼”…금융협회장 인선 불똥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박용진 의원이 12일 금융위원회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은성수 금융위원장에게 질의를 하고 있다. 사진=박용진 의원실

국내 6대 금융협회장 중 절반인 3명의 임기 만료를 앞두고 경제관료 출신 낙하산 금융기관장 선임이 금융개혁의 걸림돌이 될 수 있다는 지적이 나와 인선에 영향을 미칠지 주목된다.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박용진 의원은 12일 금융위원회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금융감독원으로부터 제출받은 2015년부터 2020년까지 최근 6년간 금융위와 기획재정부 출신 전직 경제관료의 117개 금융기관 재직 현황을 공개하고 “금감원 이외의 8개 금융공공기관 중 산업은행 한 곳을 빼고는 기재부, 금융위 출신들이 수장을 맡고 있다”며 “금융권 주요 로비채널이라고 할 수 있는 금융협회도 마찬가지”라고 지적했다.

박 의원이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경제관료 출신 금융기관 재직자는 공공기관 45명, 은행 25명, 증권사 45명, 생명보험사 30명, 손해보험사 36명, 협회 6명, 기타(카드사·저축은행 등) 20명 등 총 207명이다.

박 의원은 이 중 금융협회와 관련해 “업계 최고경영자(CEO) 출신이 차지하던 세 자리가 바뀌면서 6대 금융협회장 중 손해보험협회, 여신금융협회, 저축은행중앙회 등 총 세 곳이 경제관료 출신”이라고 지목했다.

이어 “능력이 있어서 모셔가려고 할 수도 있는데 이렇게 되면 금융개혁의 걸림돌이 될 수도 있고 ‘팔은 안으로 굽는다’, ‘끼리끼리다’라는 얘기가 나온다”고 비판했다.

박 의원의 이 같은 발언은 은행연합회, 생명보험협회, 손해보험협회 등 3개 금융협회장의 임기 만료를 앞두고 차기 회장에 전직 경제관료들이 거론되는 상황에서 나왔다.

11월 30일 임기가 만료되는 은행연합회 회장에는 최종구(행시 25회) 전 금융위원장과 김용환(행시 23회) 전 NH농협금융지주 회장, 12월 8일 임기가 끝나는 생보협회 회장에는 진동수(행시 17회) 전 금융위원장과 진웅섭(행시 28회) 금융감독원장 등이 후보로 거론되고 있다.

이 보다 앞선 11월 5일 임기 만료를 앞둔 손보협회 회장의 경우 금융감독위원장 출신 김용덕(행시 15회) 현 회장의 후임에 대한 하마평이 나오지 않고 있다.

박 의원은 “모피아(옛 재무부·마피아 합성어)들이 국내 금융기관에 낙하산으로 포진해 있어 금융개혁이 방해받고 여러 부작용들을 가져오고 있다”며 “관련 법을 개정해 낙하산 방지는 물론 금융기관 자체 내부 승진이 가능하도록 개혁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장기영 기자 jky@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로또리치
배철현의 테마 에세이
한국투자증권
집 걱정 없눈 세상을 만드는 LH 한국토지주택공사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주)뉴스웨이 | 서울시 용산구 한강대로 308(갈월동) 한국정보통신공사협회회관 7층 | 등록번호 : 서울, 아00528 | 등록일자 : 2008.03.10
발행일자 : 2008.03.10 | 제호 : 뉴스웨이 발행인 : 김종현 | 편집인 : 강 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 민
Tel : 02. 799. 9700 | Fax : 02. 799. 9724 | mail to webmaster@newsway.co.kr
뉴스웨이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