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동학개미’ 삼성전자 주식, 국내 기관 물량 육박

국내 기관 최대 7.5%·개인 6.1%···격차 5.1%p→1.4%p

올해 들어 국내 기관투자자가 삼성전자 주식을 내다 팔면서 기관의 삼성전자 지분율에 관심이 쏠린다.

국내 기관의 지분율은 10%가 채 되지 않은 가운데 올해 수천만주를 매도하면서 비중이 7%대로 떨어진 것으로 추정됐다.

17일 삼성전자와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지난해 말 기준 국민연금을 제외한 국내 기관투자자의 삼성전자 지분율은 8.7%로 집계됐다.

최대주주 등 특수관계인이 21.2%, 국민연금은 10.6%, 개인 비중은 3.6%였다. 외국인은 55.9%로, 5%를 보유한 블랙록 펀드의 경우 외국인 지분에 포함됐다.

국내 기관은 올해 들어 지난 16일까지 삼성전자 주식 총 7천300만주를 순매도했다. 삼성전자 전체 주식수(59억6천978만주)의 1.2%에 해당하는 물량이다.

이에 따라 국내 기관의 현재 보유 비중은 지난해 말 8.7%에서 1.2%포인트 하락한 7.5%로 추정된다.

반면 개인은 1억4천705만주를 순매수했다. 이에 따라 같은 기간 개인 지분율은 3.6%에서 6.1%로 올라간 것으로 보인다.

외국인을 제외하면 삼성전자 주가 흐름의 향방을 결정하는 데 개인 투자자들이 기관 못지않게 중요한 주체가 됐다는 얘기다.

다만, 작년 말 주주명부를 기준으로 파악된 외국인 지분율(55.9%)은 금융당국에서 집계하는 지분율(56.8%)과는 0.9%가량 차이가 난다.

외국인의 경우 외국인등록증을 발급받아 금감원에 신고 후 거래가 이뤄지는데 외국인인데도 등록증 없이 증권사에서 일반 주문을 내는 경우가 있기 때문이다.

업계 한 관계자는 "이런 경우 금감원은 사후보고를 통해 외국인이지만 외국인 신고가 안 된 경우까지 집계하지만 해당 회사는 신고된 외국인만 취합하게 된다"고 말했다.

삼성전자의 외국인 지분율을 56.8%로 볼 경우 개인은 물론, 기관의 지분율은 더 떨어질 수 있다.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국내 기관 중에는 삼성자산운용이 1.02%의 삼성전자 주식을 보유 중이다.

미래에셋자산운용도 0.68%, 신영자산운용과 KB자산운용은 각각 0.24% 보유하고 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로또리치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