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승범 기자
등록 :
2020-04-05 18:04
관련 태그

#2020총선

총선공식선거 첫 주말 與野 네거티브 공세

통합당, 조국 프레임 공세 여전
민주당, 실언 논란 황교안 공략

총선 공식 선거기간 첫 주말일 5일 여야가 네거티브 공세를 펼쳤다. 더불어민주당은 실언 논란을 빚은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를 때렸고 통합당은 조국 프레임에 정권 심판론을 더해 범여권 때리기에 나섰다.

이날 김종인 통합당 총괄 선거대책위원장은 대전 선대위 회의에서 “조국을 살릴 것이냐, 대한민국 경제를 살릴 것이냐”며 “무엇이 우선해야 하는지 삼척동자도 잘 알 것”이라고 말했다.

또 김 위원장은 조 전 장관에 비판적이었던 민주당 의원이 공천에서 탈락한 것을 두고 “금태섭이라는 의원은 떨어트려 놓고, 파렴치한 조국을 받들겠다고 하는 게 지금 민주당의 실태”라고 지적했다.

황교안 대표와 유승민 의원 역시 ‘조국 프레임’ 씌우기에 동참하며 민주당을 때렸다.

황 대표는 자신의 지역구인 서울 종로 유세에서 “불공정의 아이콘, 불법의 아이콘인 조국 살리기에 열을 올리고 있다. 조국 수호 단체들이 만들어지고 있다”며 “여당이 지금 조국을 살리려 난리 치고 있다. 조국 호위부대가 대거 공천을 받아서 국회 입성을 노리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번 총선은 경제를 살릴 건지 조국을 살릴 건지 선택의 기로에 놓여있다. 반드시 이 조국 따라 하기, 조국의 종자들을 막아내고 총선에 나온 사람들을 다 떨어뜨려야 한다”며 표를 호소했다.

유 의원도 경기 안양 지원유세에서 “조국 사태를 겪으면서 정의·공정·평등을 입에 달고 살던 문재인 정권이 속으로는 얼마나 정의롭지 못하고, 공정하지 못하고, 평등하지 못한 사람들인지, 이 정권의 실체, 위선과 거짓을 똑똑히 봐오지 않았나”라고 비난했다.

또 각 범여권 주요 후보에 대한 공세도 이어갔다.

통합당 장능인 상근부대변인은 이날 서면 논편에서 이낙연 후보가 지난 3일 유세에서 GC녹십자사의 올해 하반기 코로나 치료제 상용화 목표를 소개한 것을 크게 비난했다.

장 상근부대변인은 “왜 하필 총선 기간에 특정 기업 대변인을 자임하는가”라며 “치료제 개발과 전혀 상관없는 이낙연 위원장이 무슨 자격으로 생색을 내는지 묻고 싶다”고 지적했다.

또 광진을에 출마한 고민정 후보에 대해서는 고 후보가 구민들에게 보낸 문자에 내용을 언급하며 “정치초년병이 구태정치를 따라 한다”고 비판했다.

임윤선 선대위 상근대변인 주장에 따르면 고 후보는 ‘충청도 출신 아버지와 전라도 출신 어머니 사이에서 태어났다’, ‘문재인과 함께하는 고민정을 지지해달라’는 문자를 보냈다.

임 대변인은 해당 문자를 보낸 고 후보에 대해 “특정 지역 출신임을 강조해 지연을 호소하고자 함이었지만, 결국 ‘문(文)정부’와 민주당 특기인 편 가르기에 다름없다”며 “지역 연고에 호소하는 정치, 특정인을 거론하며 기대보려는 정치, 구태정치의 표본”이라고 비난했다.

통합당의 비례용 위성정당인 미래한국당도 민주당 이수진 후보에 대해 “여자 조국(전 법무부 장관”이라고 몰아세우며 공세를 펼쳤다.

미래한국당 조수진 수석대변인은 “본당(민주당을 지칭)은 ‘조국 사수’를 외쳐온 사람들, ‘여자 조국’을 ‘전략’으로 포장해 내리꽂았다”면서 김남국(안산단원을)·이수진(동작을) 후보를 거명했다.

반면 민주당은 ‘조국 프레임’ 공격에 대해서는 선을 그으면서 황교안 대표의 성 착취물 공유 텔레그램 대화방인 ‘n번방’ 사건 등과 관련한 실언을 두고는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민주당은 “특정인을 살리자고 한 적도 없으며 조 전 장관은 당 후보도 아니다”라고 통합당의 공세에 선을 그었다.

현근택 선대위 대변인은 논평에서 “이번 선거를 ‘조국 대 윤석열’로 끌고 가고 싶은 심정은 모르는 바 아니지만, 번지수가 틀려도 한참 틀렸다”며 “조 전 장관은 우리 당 후보가 아니고 윤 총장은 통합당 후보가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민주당은 황교안 대표의 실언을 두고 비판의 칼날을 세웠다.

당 선대위 산하 디지털성범죄근절대책단장인 백혜련 의원은 이날 ‘n번방’ 사건 대책 당정 협의회에서 황 대표가 n번방에 대해 호기심으로 들어간 사람은 신상 공개 여부를 다르게 판단해야 한다는 취지로 발언한 것에 대해 “전형적인 가해자 중심주의며, n번방 사건에 대한 이해가 부족한 발언”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실언과 망언이 한두 번이 아니지만, 국민의 시각과 동떨어진 사고에 너무나 유감”이라며 황 대표의 공식 사과를 요구했다.

신동근 의원은 페이스북에서 “n번방 사건은 호기심 차원이 아닌 중대 범죄”라며 “해당 사건에 대한 이해가 부족했다면 잘못을 인정하고 사과해야지 이를 정치공세로 규정해선 안 된다”고 지적했다.

또 황 대표가 페이스북에서 “모든 것은 문으한 정권의 문제”라며 “이들을 미워한다”고 적었다 삭제한 것을 두고는 “국난 앞에서 분열과 갈등을 조장하려는 황 대표 모습이 절망적”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나눔과 연대로 서로를 보듬는 국민들의 귓가에 편 가르고 분노하라 외치는 통합당의 모습이 너무도 암울하다”고 말했다.

서승범 기자 seo6100@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로또리치
배철현의 테마 에세이
한국산업기술대학교
삼성화재
집 걱정 없눈 세상을 만드는 LH 한국토지주택공사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서울특별시 용산구 한강대로 252 우리빌딩 6층 | 등록번호 : 서울, 아00528 | 등록일자 : 2005.08 | 제호 : 뉴스웨이 | 발행인 : 김종현
편집인 : 강 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 민 | Tel : 02. 799. 9700 | Fax : 02. 799. 9724 | mail to webmaster@newsway.co.kr
뉴스웨이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