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경제직격탄]은행 영업점 잇딴 폐쇄…비상대응체계 마련 분주

대구·경북지역 확진자 방문·직원감염에 지점 폐쇄
영업점 방역·행동수칙 배포했지만 불안감 높아
본점 폐쇄 등 최악의 상황 비상 대책도 수립

(왼쪽부터) 신한금융지주, KB금융지주, 하나금융지주, 우리은행 본사 전경. 사진=뉴스웨이DB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가 빠르게 확산하면서 은행 영업점 폐쇄가 잇따르고 있다. 하루에도 수많은 고객이 방문해 대면거리를 해야 하는 은행 지점이 코로나19의 감염 통로가 될 수 있기 때문에 은행권은 비상계획을 세우고 감염 확산 방지에 총력을 기울이는 모습이다.

25일 은행업계 등에 따르면 KB국민은행은 이날 대구 지역에 소재한 대구 다사지점 방문자 중 1명과 황금네거리지점 직원 중 1명이 코로나19 확정 판정을 받아 해당 지점을 즉시 폐쇄했다. 전일(24일)에도 KB손해보험 대구빌딩(수성구 범어동 소재) 내에 입점한 대구PB센터와 출장소 영업을 임시 중단했다. 이보다 앞서 대구3공단종합금융센터와 침산동지점 등도 확진자와 의심사례 발생 이후 즉각 문을 닫았다.

KB국민은행은 거래고객에게는 임시 폐쇄에 대한 내용을 문자 메시지 등을 통해 안내하고 대구·경북지역 고객에게 자동화기기, 인터넷 및 스타뱅킹 이용 수수료를 면제하는 등 고객 불편 최소화를 위해 노력 중이다.

신한은행은 경기 성남공단금융센터에서 근무하던 직원이 확진자로 판명돼 해당 영업점을 긴급 방역하고 24일과 25일 영업을 중단했다. 감염 우려가 있는 성남공단금융센터 직원 및 관계자 19명을 14일 동안 자가격리 조치했다. 26일부터는 파견 직원을 통한 임시 영업을 시작할 예정이다.

하나은행은 24일부터 이틀간 경북 포항지점을 임시 폐쇄키로 했다. 20일 코로나19 확진자가 해당 지점을 방문한 데 따른 조치다. 포항지점 직원들 역시 14일간 자가격리에 들어간다.

하나은행 경희대학교 국제캠퍼스 출장소도 3월 11일까지 문을 닫는다. 경희대가 코로나19 확산 예방을 위해 중국 유학생 기숙사인 ‘우정원’을 임시 폐쇄하기로 결정하면서 우정원 안에 위치한 하나은행 출장소도 문을 닫았다.

우리은행 역시 코로나19 확진자가 방문한 것으로 확인된 대전 노은지점과 인천 부평금융센터 등 2곳의 영업을 25일까지 중단했다.

시중은행들은 전국 곳곳에서 확진자가 발생하면서 비상 상황에 대비하기 위해 총력을 기울이는 모습이다. 전국 영업점에 방역 및 직원 행동수칙을 배포하고 비상 상황을 대비한 대책도 마련 중이다.

특히 본점 폐쇄와 같은 최악의 경우를 위해 핵심 인력을 분산 배치하거나 대체 근무지를 확보하는 등 비상대응체계 가동에 들어갔다.

신한은행은 24일부터 본부 부서별로 핵심 인력을 서울 강남과 영등포, 광교 백년관, 경기도 일산의 스마트워킹센터, 죽전 데이터센터 등으로 분산 배치했다. 또 직장 폐쇄에 대비해 현 근무지 외에 대체 근무가 가능한 사무실과 종합상황실도 마련했다.

KB국민은행의 경우 본부 부서가 4곳에 분산돼 위험은 덜하지만 특정 층을 폐쇄하면 다른 층에서 근무하고, 건물 한곳을 폐쇄하면 다른 건물로 이동해 근무하는 방안도 수립한 것으로 알려졌다.

하나은행은 본점 외에 청라글로벌캠퍼스, 망우동, 서소문 등에 대체 사업장을 마련하고 대체 사업장 한두 곳을 추가로 확보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

우리은행은 일부 층을 폐쇄하면 다른 공간에서 마련된 곳에서 사무를 처리하고 폐쇄 부서가 많아지면 우리금융 남산타워, 서울연수원 등으로 분산 근무하도록 계획을 세웠다.

한재희 기자 han324@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로또리치
배철현의 테마 에세이
한국산업기술대학교
삼성화재
집 걱정 없눈 세상을 만드는 LH 한국토지주택공사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서울특별시 용산구 한강대로 252 우리빌딩 6층 | 등록번호 : 서울, 아00528 | 등록일자 : 2005.08 | 제호 : 뉴스웨이 | 발행인 : 김종현
편집인 : 강 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 민 | Tel : 02. 799. 9700 | Fax : 02. 799. 9724 | mail to webmaster@newsway.co.kr
뉴스웨이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