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삼성엔지니어링 최성안號, 오일머니 큰손 프로젝트 섭렵

사우디서 가스 프로젝트 계약의향서 접수
내년 1월 약 19억달러 규모 EPC 본계약 전환 예정
1천만달러 아람코 '하위야 우나이자 가스 저장 프로젝트

삼성엔지니어링 최성안호가 중동의 오일머니 큰 손의 프로젝트를 섭렵하고 있다. 지난 2003년 사우디아라비아 첫 진출 이후, 30여건∙130억달러 이상의 프로젝트를 수행해왔다.

이 가운데 절반가량이 아람코 프로젝트다. 삼성엔지니어링은 오랜 기간 축적해 온 노하우를 바탕으로 현지 협력사 네트워크와 자원 활용, 발주처와의 원활한 커뮤니케이션이 프로젝트 수행에 유리하게 작용할 것으로 예측하고 있다.

삼성엔지니어링은 25일 사우디아라비아의 국영석유회사 아람코로부터 미화 1000만달러(한화 약 120억원) 규모의 ‘하위야 우나이자 가스 저장 프로젝트’의 초기업무에 대한 계약의향서(LOI)를 접수했다고 밝혔다.

초기업무가 끝나는 내년 1월 약 19억달러 규모의 EPC(설계∙조달∙공사) 본계약으로 전환될 예정이다.
 
사우디아라비아 수도 리야드(Riyadh) 동쪽 260km 지점에 위치한 하위야(Hawiyah) 가스전지대에서 진행되는 이번 프로젝트는 하루 15억입방피트(ft3)규모의 가스주입시설과 하루 20억입방피트 규모의 가스재생산설비 등을 건설하는 사업이다.
이를 통해 겨울철 유휴 가스를 가스전에 주입, 가스 수요가 많아지는 여름철에 재생산, 이용할 수 있게 된다.
 
이번 수주에서 삼성엔지니어링의 탄탄한 설계 역량을 바탕으로 한 기술경쟁력이 빛을 발했다.

이번 프로젝트는 FEED(기본설계) 종료 후 EPC 입찰을 진행하는 기존 방식과는 달리, EPC 입찰사들이 초기 과정에서부터 참여하여 발주처와 FEED사에 대안설계(VE) 제시, 자료 검증 및 적정성 검토 등을 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이 과정에서 삼성엔지니어링의 풍부한 설계 경험과 기술력이 높은 평가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삼성엔지니어링은 사우디아라비아에서의 풍부한 지역 경험과 발주처와의 끈끈한 파트너십을 바탕으로 이번 프로젝트의 성공에 자신감을 드러내고 있다.

삼성엔지니어링 관계자는 “기술력과 경험을 바탕으로 프로젝트의 성공적 수행을 견인해 사우디 강자로서의 입지를 더욱 다지고 중동에서의 명성을 이어가겠다”고 전했다.

윤경현 기자 squashkh@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로또리치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