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인천시, 간선도로 50km/h...이면도로 30km/h 시범운영

‘안전속도 5030’ 속도하향 정책 시범운영

인천시청

인천시(시장 박남춘)는 보행자 사망사고를 예방하고자 10월부터 인천지방경찰청과 협력해 ‘안전속도 5030’속도하향 정책을 시범운영한다고 19일 밝혔다.

‘안전속도 5030’은 도시부 내 간선도로의 제한속도를 50km로 낮추고 어린이보호구역 등 보행자 안전이 필요한 이면도로는 30km로 속도를 제한하는 정책이다.

인천지방경찰청은 지난 7월 교통안전시설 심의위원회를 통해 차대 보행자 사고 발생이 집중되는 남동구 일대인 백범로-호구포로-매소홀로-경원대로 내부 약 8㎢를 시범운영 구역으로 선정했으며 10월부터 도시부 내 최고 속도를 50㎞/h로, 이면도로는 30㎞/h로 제한하는 속도 하향 정책을 추진한다.

시는 이를 위해 9월말까지 시범운영 구간의 교통안전표지 정비를 완료하고 홍보포스터 배부, 현수막 설치 및 시 주요행사에 플래시몹(단체 홍보율동) 홍보캠페인 등 유관기관과 협력해 다양한 홍보활동도 병행한다.

인천시의 최근 3년간(’16~18년) 전체 사망자 대비 보행자 사망자 비율은 2016년 46%, 2017년 47%, 2018년 43%로 매년 40%이상을 차지하고 있다. 2019년 상반기(1~6월) 역시 보행 중 사망자는 전체 68명 중 29명으로 전년 동기(22명) 대비 약 32% 증가해 보행자 중심의 교통안전 강화대책이 절실한 상황이다.

독일과 덴마크에서는 도시부 도로 속도를 시속 50km로 낮춘 결과, 교통사고 사망자가 각각 20%, 24% 감소하는 효과를 거뒀다. 국내의 경우 시범운영을 실시했던 부산 영도에서는 교통사고 사망자가 24% 감소했으며 대구시와 세종시도 각각 21%, 28% 사망자가 감소했다.

조동희 교통국장은 “안전속도 5030 정책은 매년 보행자의 사망자 비율이 40%가 넘는 인천의 상황을 고려하면 성공적으로 정착돼야 한다”며 “올해 시범운영을 통해 나타난 문제점 등을 개선·보완하고 시민 공감대를 이끌어내 교통이 안전한 인천을 만드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전국 주성남 기자 jsn024@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로또리치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