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등록 :
2019-04-16 11:16

수정 :
2019-04-16 11:17

이번엔 세월호 유가족 비하…잊을만하면 나오는 한국당 ‘막말’

차명진, 세월호 유가족들 향해 “좌빨들한테 세뇌 당해”
글 삭제해도 논란 여전…당내 막말 논란 끊이지 않아
김문수 “촛불 좋아하더니 산불”…오세훈 ‘故노회찬 모욕’
전당대회에선 ‘文대통령 탄핵’ 발언도…당 극우화 우려

박주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차명진 전 의원을 비판했다. 사진=박주민 페이스북 캡처

세월호 참사 5주기를 하루 앞두고 자유한국당 소속 전직 국회의원이 막말 파문을 일으켰다. 한국당은 올해 시작부터 꾸준히 막말 논란이 일고 있는데, 애써 끌어 올린 지지율을 깎아 먹는다는 지적을 받고 있다.

한국당 소속으로 2선 의원을 지냈던 차명진 전 의원은 세월호 참사 5주기를 하루 앞둔 지난 15일 자신의 SNS에 세월호 유가족들을 비난하는 글을 올렸다. 차 전 의원은 “개인당 10억의 보상금을 받아 이 나라 학생들 안전사고 대비용 기부를 했다는 얘기를 못 들었다”며 “귀하디 귀한 사회적 눈물 비용을 개인용으로 다 쌈 싸먹었다”고 말했다.

그는 유가족들을 향해 “세월호 사건과 연관 없는 박근혜, 황교안에게 자식들 죽음에 대한 자기들 책임과 죄의식을 전가하려 한다”며 “원래 그런지, ‘좌빨’들한테 세뇌를 당해서 그런지 마녀사냥 기법을 발휘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논란이 일자, 차 전 의원은 해당 글을 삭제했다. 그러나 글의 내용이 이미 알려졌고, 박주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이에 대해 “정말 지겹고 무서운 사람은 당신 같은 사람”이라며 “지금은 이 말만 하겠다”고 지적했다.

사진=김문수 트위터 캡처

유독 올해 들어 한국당은 막말 논란을 많이 일으켰는데, 지난 7일에는 강원도에 산불로 인해 큰 피해가 발생한 것에 대해 김문수 전 지사가 SNS에 글을 올려 “촛불 좋아하더니 온 나라에 산불, 온 국민은 화병”이라고 말해 논란이 됐다. 김 전 지사는 “문재인 ‘촛불 정부’인 줄 알았더니 ‘산불 정부’”라며 “무능한 문재인 대통령, 엉뚱한 적폐청산 놀음에 2년 허송세월하다가 산도 들도 집도 다 태워버린다”고 말했다.

최근에는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 별세를 놓고 문재인 정부의 경제정책 기조를 원인으로 꼽아 논란이 됐다. 마치 조 회장의 별세가 현 정부의 탓이라고 연관지은 것이다. 이러한 주장은 당 지도부와 당내 유력 대선주자인 홍준표 전 대표, 김문수 전 경기지사 등이 가세했다.

이에 이해찬 민주당 대표는 “한국당은 조양호 회장 별세를 정부의 간접 살인이라 왜곡했다”면서 “한국당 의원들이 도를 넘는 망언들을 거듭하고 있다”고 문제 삼았다. 민주당은 한국당의 이러한 막말들을 가짜뉴스라고 지적하고 심각성을 경고하고 있다.

지난 4월3일 열린 재보궐 선거에서도 한국당의 막말이 논란이 됐다. 한국당 소속의 오세훈 전 서울시장은 창원시 성산구 지원 유세에서 고(故) 노회찬 정의당 전 의원을 ‘돈 받고 목숨 끊은 분’이라고 표현했다. 해당 지역은 노 전 의원의 지역구였던 곳인데, 그곳에서 고인의 명예를 훼손했다는 지적이 나왔다.

당시 정의당은 논평을 내고 “차마 입에 담을 수 없는 극악무도한 망언을 쏟아냈다”며 강력 비판했다. 결과적으로 해당 지역 선거는 정의당 후보가 미세한 차이로 한국당 후보를 누르고 당선됐다.

자유한국당 전당대회에서 막말에 대한 사과를 하는 김준교 당시 청년 최고위원 후보. 사진=연합뉴스 제공

한국당의 지도부를 뽑는 전당대회에서도 막말이 문제를 일으켰다. 당시 김준교 청년 최고위원 후보가 “문재인은 지금 나라를 팔아먹고 있다”, “저딴 게 무슨 대통령인가”, “종북 문재인을 탄핵하자” 등의 발언을 하면서 논란이 됐다. 이에 당시 김준교가 사죄의 글을 올리는 등 수습에 나서기도 했다.

이러한 막말 논란의 원인을 두고 정치권은 ‘극우화’를 우려한다. 한국당이 보수진영의 세몰이를 일으키면서 더 강한 발언을 내기 위해 극우화된다는 것이다. 한국당은 전당대회에서도 극우화 논란이 일어나면서 당내에서 자제령이 일기도 했다.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로또리치
로또리치
신한금융지주
집 걱정 없눈 세상을 만드는 LH 한국토지주택공사
로또배너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서울특별시 용산구 한강대로 252 우리빌딩 6층 | 등록번호 : 서울, 아00528 | 등록일자 : 2005.08 | 제호 : 뉴스웨이 | 발행인 : 김종현편집인 : 강 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 민 | Tel : 02. 799. 9700 | Fax : 02. 799. 9724 | mail to webmaster@newsway.co.kr
뉴스웨이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