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창업자로부터 온 편지] 박인천 - 기회는 제 발로 찾아오지 않는다

편집자주
‘창업자로부터 온 편지’는 한국 경제계의 거목으로 불리는 대기업 창업자들부터 미래를 짊어진 스타트업 CEO까지를 고루 조망합니다. 이들의 삶과 철학이 현직 기업인은 물론 창업을 준비하는 젊은 세대에게도 좋은 길잡이가 되기를 바랍니다.
‘반퇴세대’, 이른 퇴직으로 제2의 인생을 준비하는 시기가 앞당겨진, 지금의 4050세대를 일컫는 말입니다. 누구라도 만만치 않은 상황일 텐데요.

이 나이대에 사업을 시작해 굴지의 성공을 거둔 이가 있습니다. 바로 금호아시아나그룹을 일으킨 금호(錦湖) 박인천 창업회장입니다.

관직생활을 청산한 마흔 여섯의 박인천, 1946년 택시업 면허를 취득하고 광주택시를 창업합니다. 당시엔 노인 취급을 받을 나이대였지만, 새 삶에 대한 의지로 필생의 아이템을 찾아낸 셈이지요.

“당시 교통이 아주 불편해 도대체 택시란 게 광주에 한 대가 없었다. 그래서 시작한 게 교통사업의 투신 동기.”

1948년부터 버스로 방향을 바꾼 박인천 회장. 녹록진 않았지만 두드리면 열린다는 각오로 철저한 운행시간과 세심한 차량정비를 강조, ‘틀림없는 버스’란 평판을 얻게 됩니다.

“손님이 막차를 놓치거나 정기시간을 놓쳐 당황할 때, 차가 여유가 있으면 임시차라도 내서 그 손님의 불편을 빨리 도와드려라.”

광주여객은 곧 전남지역 3대 운수업체 중 하나로 자리 잡습니다. 차가 고장 나면 승객을 내려놓는 게 당연했던 시절, 광주여객의 배려는 사람들에게 신선한 충격이었습니다.

잘나가던 시절도 잠시. 한국전쟁이 발발합니다. 사업 거점이던 광주는 인민군이 장악했고 박 회장은 반동분자로 분류돼 수감되기에 이릅니다. 3평 공간을 16명이 쓰는 열악한 상황, 물론 목숨 부지도 장담하기 어려웠지요.

절체절명의 고비였지만 박 회장은 낙담하지 않았습니다. 그는 전국 곳곳에서 온 동료 수감자들에게 해당 지역의 도로와 교통 사정을 물었습니다. 전쟁으로 피폐해진 국토와 민생 수습에 생각이 미쳤던 것.

“교통망이 열려야 민생도 빨리 안정을 찾을 수 있다.”

인민군이 떠나자 그는 다시 회사로 돌아옵니다. 차량이 남았을 리가 없었지요. 부서진 차체들을 찾아 목탄차 두 대를 조립하고, 휘발유와 타이어를 구하고자 죽음의 위협을 무릅쓰고 동분서주합니다.

다시 운행을 재개한 광주여객 버스는 사람들에게 희망의 상징처럼 보였는데요.

이렇듯 박인천 회장에게 위기란 머뭇거려도 되는 환경이 아니었습니다. 오히려 인생의 새 방향을 설정하고 아이디어를 갈구하는 계기가 됐지요.

이런 태도는 과감한 혁신으로 이어지며 기업 도약의 기틀이 됩니다. 1957년 정부의 휘발유 소비 억제로 수많은 운수업체들이 도산하던 때 꺼내든 디젤엔진으로의 교체 결정은 그 대표적 사례.

‘농촌에서 발동기에 쓰는 경유는 공급도 충분하고 가격도 저렴하다. 휘발유 억제 정책은 위기이자 기회.’

국내 버스회사 중 어느 곳도 시도치 못한 디젤엔진 도입, 말 그대로 모험이었습니다. 결과는 대성공. 기존 기름값의 2/3를 절감하면서 광주여객은 마침내 전국적인 운수업체로 발돋움하게 됩니다.

그룹 사상 가장 혁신적인 시도 중 하나인 타이어도 같은 맥락입니다. 당시 국내 타이어 생산량은 수요의 10%에도 못 미쳤기에 타이어 매입은 늘 골칫거리였는데요. 이 문제 해결 없인 또 다른 전진이 어렵다고 생각한 박 회장, 타이어공장을 직접 세웁니다.

한때는 차체 하나를 못 이겨내 ‘호박타이어’란 오명도 얻었지만, 박 회장은 투자와 기술개발을 멈추지 않았습니다. 그리고 그 집념은 세계에서도 손꼽히는 타어어 제조사로 도약하는 데 원동력이 됐지요.

사업 시작 27년 만인 1972년, 박인천 회장은 금호실업을 세우고 그룹회장으로 취임했습니다. 마흔 여섯에 출발했음에도 위기를 기회로 바꾸며 국내 운수업의 패러다임을 제시해온, 치열했던 삶.

물론 가만있는데 기회가 찾아온 건 아닙니다. 위기에 기죽기보단 위기를 탐구의 동력으로 삼았기 때문일 터. 막막한 현재를 살아가는 우리가 참고해도 좋을 ‘자세’입니다.

이성인 기자 silee@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로또리치
배철현의 테마 에세이
한국산업기술대학교
신한금융지주
집 걱정 없눈 세상을 만드는 LH 한국토지주택공사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서울특별시 용산구 한강대로 252 우리빌딩 6층 | 등록번호 : 서울, 아00528 | 등록일자 : 2005.08 | 제호 : 뉴스웨이 | 발행인 : 김종현
편집인 : 강 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 민 | Tel : 02. 799. 9700 | Fax : 02. 799. 9724 | mail to webmaster@newsway.co.kr
뉴스웨이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