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카드뉴스] 학교폭력 피해자에게 교실은 지옥이었다

편집자주
피해자 숫자가 지나치게 적다고 느껴지는데요. 피해자들이 가해자들의 눈을 피할 수 없는 상황에서 조사에 참여하는 경우가 많다고 합니다. 조사 방법에 대해 검토가 필요하다고 생각합니다.
‘장난’이라는 가면을 쓰고 피해자의 모든 것을 무너트리는 학교폭력. 매년 수만 명의 피해자가 발생하고 있다는 사실 알고 계신가요?

최근 교육부에서 발표한 ‘2016년 2차 학교폭력 실태조사’에 따르면 전국 초중고생 중 0.8%가 학교폭력 피해를 경험했습니다. 비율로 보면 매우 적은 것 같지만 2만8000명이라는 피해자 수는 결코 적다고 볼 수 없는데요.

그래도 다행스러운 사실은 지난 2012년부터 지금까지 피해 학생의 수가 줄어들고 있다는 것입니다.

피해자들이 가장 많이 경험한 학교폭력은 언어폭력입니다. 집단따돌림이나 신체폭행, 스토킹, 사이버 괴롭힘, 금품갈취 등도 많았는데요. 성추행과 성폭행도 무시할 수 없는 수준으로 발생하고 있습니다.

학교폭력은 학교 밖이 아닌 학교 내부에서 더 많이 발생하고 있는데요. 그중에서도 교실에서 가장 많은 학교폭력이 벌어지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학교폭력이 가장 많이 발생하는 시간은 쉬는 시간으로 42.0%에 달합니다. 하교 이후(14.7%), 점심시간(9.7%) 등이 그 뒤를 이었는데요. 정규수업시간에 이뤄지는 학교폭력도 7.9%나 됩니다.

학교폭력 가해자는 같은 학교 동급생이 75%에 달했습니다. 친구여야 할 아이들이 학교폭력을 저지르고 있는 것이지요. 또한 그렇기 때문에 학교폭력을 목격해도 4명 중 1명은 모른척할 수밖에 없었는지 모릅니다.

많은 가해자들과 그 부모들은 학교폭력 사실이 드러나면 ‘장난’이었다는 변명으로 상황을 무마하려고 합니다. 그 ‘장난’으로 인해 피해자에게는 학교가 지옥이 된다는 사실 잊지 맙시다.

이석희 기자 seok@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로또리치
배철현의 테마 에세이
한국투자증권
집 걱정 없눈 세상을 만드는 LH 한국토지주택공사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주)뉴스웨이 | 서울특별시 용산구 한강대로 252 우리빌딩 6층 | 등록번호 : 서울, 아00528 | 등록일자 : 2008.03.10 | 발행일자 : 2008.03.10 | 제호 : 뉴스웨이
발행인 : 김종현 | 편집인 : 강 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 민 | Tel : 02. 799. 9700 | Fax : 02. 799. 9724 | mail to webmaster@newsway.co.kr
뉴스웨이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