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블러드’ 안재현·구혜선, 달달 첫 키스신··· 장장 3시간 동안 공들여

‘블러드’ 안재현과 구혜선이 순도 100% 안구 첫키스로 안방극장을 달궜다.

안재현과 구혜선은 KBS2 월화드라마 ‘블러드’(극본 박재범, 연출 기민수, 제작 IOK미디어)에서 뱀파이어 서전 박지상 역과 전문의 유리타 역으로 열연 중이다. 두 사람은 어린 시절 운명적 인연과 뱀파이어 바이러스 정체 등을 모두 공유하면서 마음까지 나누는 연인 사이로 발전했다.

무엇보다 7일 방송된 16회에서는 안재현과 구혜선이 이제 막 시작한 연인들다운 조심스런 ‘투명 입맞춤’을 펼쳐냈다.

한 단계 발전한 애정행각을 선보이며 전보다 깊어진 관계로 돌입하게 되는 두 사람의 모습이 포착된 것. 안재현과 구혜선은 키스 직전 서로에게 홀린 듯 시선을 떼지 못하고 로맨틱한 분위기를 조성했던 상황. 그러다 안재현이 커다란 손으로 구혜선의 목을 감싸 안고 조심스럽게 리드, 두 사람의 첫 키스가 이뤄졌다.

KBS2 '블러드' 안재현과 구혜선이 이제 막 시작한 연인들다운 조심스런 첫키스를 펼쳐냈다 / 사진제공=IOK미디어


특히 안재현이 극중 단 한 번의 입맞춤은 커녕, 교제 경험조차 없는 순수 청년으로 그려졌던 만큼 키스 후 반응에 관심이 쏠렸었던 상황.

태어날 때부터 VBT-01, 즉 뱀파이어 바이러스에 감염돼 남녀불문한 모든 이들에게 마음을 닫고 살아왔던 안재현이 생애 첫 키스를 마친 후 인간의 따뜻한 심장을 한 번 더 느낀 계기를 마련했다.

안재현과 구혜선이 첫키스’를 나눈 장면은 지난 5일 경기도 안성에 위치한 세트장에서 촬영됐다.

16회 만에 처음으로 진행되는 키스 장면 촬영에 현장에는 묘하게 들뜬 기류가 형성됐던 상태. 안재현과 구혜선은 촬영 전 다른 때보다 더 많은 장난을 치며 긴장을 풀었고, 스태프들은 “언제 나올지 모르는 키스신이니 잘 해야 한다”고 짓궂게 두 사람을 놀리는 등 화기애애한 웃음꽃이 끊이질 않았다.

더욱이 본격 촬영에 돌입한 안재현과 구혜선은 키스신만 장장 3시간을 촬영하며 수 십 번도 넘게 입을 맞췄다.

지미집, 원형 레일 등 평소보다 더 많은 장비가 동원돼 여러 각도에서 다양한 컷을 촬영하면서 평소보다 시간이 많이 소요됐던 것. 또한 안재현과 구혜선은 감독의 디테일한 디렉션을 귀담아 들으며 보다 설레는 키스 각도를 찾기 위해 민망함을 걷어내고 연기에 몰입했다는 귀띔이다.

제작사 IOK미디어 측은 “러브라인이 강조되면서 안재현과 구혜선이 이전보다 훨씬 많은 대화를 나누면서 진짜 연인 같은 모습을 보여주고자 고심하고 있다”며 “두 사람의 끊임없는 노력 덕택에 리얼한 연인 케미가 완성되는 것 같다”고 전했다.

홍미경 기자 mkhong@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로또리치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