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홍미경 기자
등록 :
2015-01-26 08:14

‘블러드’ 안재현, 파란눈+피묻은 입술… 옴므파탈 뱀파이어 ‘도발적’

‘블러드(Blood)’ 안재현이 짧지만 매혹적인 뱀파이어 닥터로의 첫 선을 보였다.

안재현은 ‘힐러’ 후속으로 오는 2월 첫 방송될 KBS 새 월화드라마 ‘블러드(Blood)’(극본 박재범, 연출 기민수, 제작 IOK미디어)에서 초자연적인 능력과 천재성 그리고 외모를 갖춘 완벽한 뱀파이어 의사 박지상 역을 맡아 열연을 펼칠 예정.

지난 22일 KBS 홈페이지를 통해 15초 분량의 티저가 처음으로 공개되면서 후끈한 반향을 일으키고 있다.

안재현은 KBS 새 월화드라마 '블러드' 예고 영상을 통해 초자연적인 능력과 천재성 그리고 외모를 갖춘 완벽한 뱀파이어 의사 박지상 캐릭터를 선보여 기대를 높이고 있다 / 사진제공= IOK미디어


무엇보다 안재현은 ‘블러드’ 티저 영상을 통해 그동안 베일에 가려졌던 섹시하면서도 도발적인 뱀파이어 닥터 박지상의 자태를 드러냈다.

영상 속에서 안재현은 창백한 얼굴 위로 핏줄이 올라온 뱀파이어의 파격적인 모습으로 첫 등장한 후 수술복을 입고 수술을 집도하는 의사에서 불길을 헤치고 달려오는 카리스마 뱀파이어 그리고 하얀 의사 가운을 입고 어느 건물 위에 위태롭게 서있는 모습까지, 섬광처럼 임팩트 있는 장면을 펼쳐내며 시선을 사로잡았다.

이어 어느 순간 인상적인 파란눈을 번뜩이다, 무심한듯 시크하게 핏빛 입술을 문지르는 안재현의 모습 위로 감각적인 이미지들이 더해져 거부할 수 없는 매력을 발산하며 보는 이들을 압도하고 있는 것.

이와 관련 1차 예고편을 접한 시청자들은 “예상보다 훨씬 강한 안재현의 ‘매력 폭격’이다”라고 극찬을 내놓고 있는 터. 안재현을 향해 극강의 비주얼과 자태로 박지상 역과 완벽한 싱크로율을 보이고 있다는 반응을 보내고 있다.

안재현의 포스있는 변신이 담긴 티저 영상은 지난 15일 남양주에 위치한 아트뷰 스튜디오에서 오후 4시부터 10시까지 약 6시간 동안 촬영이 이어졌다.

더구나 안재현은 전날 본 촬영을, 이날 오전에는 포스터 촬영을 했던 터라 힘들 법도 한데 지친 기색 하나 없이 촬영에 임했다. 더욱이 티저 영상이 시청자들에게 첫 선을 보이는 영상이라는 점에서 촬영을 마치고 난 후에는 완벽한 느낌을 만들기 위해 감독님과 상의하고, 꼼꼼히 모니터링을 하는 모습으로 촬영장에 기운을 북돋았다.

특히 티저 속에 등장하는 불은 리얼한 영상을 위해 CG가 아닌 실제 불을 피워 놓고 촬영을 진행했던 터. 당시 현장에서는 혹시 발생할 수 있는 위험 때문에 모두 초긴장 한 채, 각종 안정장치를 확보한 뒤 불을 내고 촬영을 진행했다. 이런 제작진의 철저한 대비 덕분에 안재현은 긴장감 넘치는 장면을 완벽한 감정으로 담아냈다.

제작사 IOK미디어 측은 “22일 공개된 1차 예고편에 이어 오는 26일 홈페이지를 통해 티저 예고 2탄을 공개할 예정”이라며 “조금씩 베일을 벗어갈 ‘블러드’ 티저 예고편을 기대해달라”고 전했다.

한편 KBS 2TV 새 월화드라마 ‘블러드’는 국내 최고의 태민 암병원을 중심으로 불치병 환자들을 치료하고, 생명의 존귀함과 정의를 위해 고군분투하는 한 뱀파이어 외과의사의 성장 스토리를 담은 판타지 메디컬.

‘굿 닥터’를 통해 호평을 받았던 기민수 PD와 박재범 작가가 다시 신뢰도 100%의 라인업을 완성, 화제를 모으고 있다. 신선한 주제와 시도로 메디컬 드라마의 한 획을 그은 콤비가 새롭게 선보일, 2015년 상반기 안방극장을 강타할 ‘판타지 의드’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홍미경 기자 mkhong@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로또리치
배철현의 테마 에세이
한국투자증권
집 걱정 없눈 세상을 만드는 LH 한국토지주택공사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주)뉴스웨이 | 서울시 용산구 한강대로 308(갈월동) 한국정보통신공사협회회관 7층 | 등록번호 : 서울, 아00528 | 등록일자 : 2008.03.10
발행일자 : 2008.03.10 | 제호 : 뉴스웨이 발행인 : 김종현 | 편집인 : 강 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 민
Tel : 02. 799. 9700 | Fax : 02. 799. 9724 | mail to webmaster@newsway.co.kr
뉴스웨이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