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블러드 구혜선, 깍쟁이 의사로 변신 시도··· 2월 첫 방송 내용은?


블러드’ 구혜선이 한국판 패리스 힐틴 의사 ‘유리타’로 변신을 감행한 첫 촬영 현장이 공개됐다.

오는 2월 첫 방송되는 KBS2 새 월화드라마 ‘블러드(Blood)’에서 배우 구혜선은 빼어난 미모에 뛰어난 실력, 여기에 철딱서니 없는 안하무인과 오만방자함까지 장착한, 간담췌외과 전문의 2년차 유리타 역을 맡아 열연을 펼칠 예정이다.

데뷔 후 처음으로 의사 역할에 도전하게 된 구혜선은 가끔은 덜렁거리지만, 실력 있는 유리타를 통해 기존에 보여 줬던 청순파 이미지를 벗고, 당차고 쾌활한 면모를 선보일 전망이다.

구혜선이 한국판 ‘패리스 힐튼 의사’로 등장한 장면은 지난달 27일 서울 강남에 위치한 한 병원 내부에서 촬영됐다.

이날은 구혜선이 처음 의사로 변신한 모습을 담는 촬영이자, 드라마 ‘블러드’의 주 무대가 되는 병원에서의 첫 스케줄이었던 상황. 그만큼 구혜선과 스태프들은 다른 촬영 때와는 조금 다른 긴장감과 설렘을 표하며 들뜬 표정으로 촬영에 임했다.

한편 ‘블러드’는 ‘굿 닥터’를 통해 호평을 받았던 기민수 PD와 박재범 작가가 다시 신뢰도 100%의 라인업을 완성, 화제를 모으고 있는 작품이다.

최원영 기자 lucas201@

관련태그

#블러드

#구혜선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로또리치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