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좋은아침’ 조현민, 최연소 임원의 솔직 발언 “나 낙하산 맞다”

조현민 낙하산 발언. 사진=SBS '좋은아침'


한진그룹 막내 딸 조현민 전무가 솔직한 매력을 드러냈다.

14일 오전 방송된 SBS '좋은아침'에는 재계 10대 그룹 3세인 조현민 전무가 출연해 최연소 대기업 임원부터 동화작가로 활동중인 스토리를 공개했다.

이날 방송에서 조현민 전무는 "처음 임원을 달았던 게 29살이었다. 그땐 친구들에게 먼저 이야기를 한 적이 없다"며 "친구들에게는 자랑할 거리가 아니라 먼저 얘기하지 않았는데 알아서 소식을 듣고 연락이 오더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그는 "소식을 듣고 부모님께 90도 인사 후 감사하다고 말씀 드렸다"며 "아버지는 미리 알고 계셨을 수도 있는데 어머니는 신문기사를 보고 아셨다"고 덧붙였다.

조현민은 입사할 당시를 회상하며 "경력은 있었지만 2년이라는 턱도 없는 경력을 가지고 대기업에 과장으로 입사하는데 다 알 것 아니냐"라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정면 돌파하고 싶었다. 입사했을 때 '나 낙하산 맞다. 하지만 광고 하나는 자신 있어 오게 됐다'고 소개했다"며 "내 능력을 증명할 때까지 지켜봐 달라는 의미였다"고 설명해 눈길을 모았다.

조현민 낙하산 솔직 발언에 일부 네티즌들은 "조현민, 역시 보통아니네" "조현민, 최연소 임원 대단하다" "조현민, 당당하고 솔직한 매력 보기 좋네요" "조현민, 멋있어요"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조현민 전무는 8월 CEO스코어가 234개 기업의 임원 현황을 조사한 결과, 국내 대기업 최연소 임원에 이름을 올려 화제를 모은 바 있다. 조현민 전무는 대한항공 통합커뮤니케이션실 및 대한항공 여객마케팅부, 진에어 등에서 다양한 업무를 수행하고 있다

김선민 기자 minibab35@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로또리치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