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김지성 기자
등록 :
2014-05-29 12:57

수정 :
2014-05-30 07:48

삼부토건·남광토건 60년 역사 사라지나

한땐 10위권 기업에서…요즘엔 도산위협 걱정
구조조정 차질 삼부토건…법정관리 우려 여전
M&A 재도전 남광토건…매각가능성은 ‘불투명’

서울 시내 한 공사 현장. 사진=김동민 기자 life@


66년과 67년의 긴 역사를 지닌 삼부토건(시공능력평가순위 36위)과 남광토건(42위). 업계와 함께 역사를 써온 이들이지만 요즘 신세는 말이 아니다.

◇삼부토건, 채무약정 연장 가닥 “급한 불 껐을 뿐”

토목건축공사업 면허 1호 건설사인 삼부토건은 동양건설산업과 서울 서초구 헌인마을 개발사업을 추진하다 위기를 맞았다. 지난 2011년 4월 PF 연장협의 중 기업회생절차(법정관리)를 신청하게 됐다.

삼부토건은 채권자들과 협상을 통해 법정관리 신청을 취하했지만 동양건설산업이 법정관리에 들어가면서 다시 위기에 직면했다. 헌인마을 개발사업을 모두 떠맡아야 하는 부담을 져야 해서다.

채권은행들은 법정관리를 철회하는 조건으로 유동성 지원을 약속했다. 단, 매각가치 1조원 규모 서울 강남구 역삼동 르네상스호텔 매각과 구조조정을 단서로 달았다.

지난해 5월 이지스자산운용과 1조1000억원에 매각 양해각서(MOU)를 맺으며 정상화 가능성을 높였지만, 본계약 체결이 이뤄지지 않아 여전히 위기 상태다.

애초 삼부토건은 채권단과의 채무약정기간(6월 1일) 내 르네상스호텔을 매각, 채무(8700억원)를 상환하고 기업개선작업(워크아웃)을 졸업할 계획이었다.

업계에 따르면 내달 2일 조건부로 채무약정을 연장할 것으로 보여 최악은 면할 전망이지만, 여전히 법정관리 신청을 걱정해야 할 처지다.

현재 삼부토건은 상습 자금난을 겪으면서 하도급 공사금 지급 지연으로 현장을 정상적으로 가동하지 못하고 있다.

◇남광토건 M&A…업황부진·매물산적 ‘발목’

올해 창립 67년째인 남광토건은 1980년대 10위권 건설사로서 명성을 떨친 저력이 있는 업체다.

그러나 중동 석유파동과 주택시장 침체 등 위기를 극복하지 못하면서 쌍용그룹, 대한전선그룹 등으로 주인이 바뀌는 수모를 겪었다.

남광토건은 1986년 9월 정부 산업합리화 계획에 따라 쌍용그룹에 편입됐다.

그러나 1998년 쌍용그룹이 위기에 처하면서 골든에셋플래닝컨소시엄에 넘어갔다가 전 대표의 횡령으로 다시 알덱스컨소시엄으로 주인이 바뀌었다.

이 회사마저도 경영권 분쟁으로 다시 대한전선 손으로 넘겨졌다. 지난 2010년 새출발을 계획했지만 주택시장 침체로 두 번째 워크아웃에 돌입했다. 이후 경영악화 심화로 지난해 8월부터 법정관리 중이다.

남광토건은 위기를 종식시키고자 주인찾기에 나섰지만 인수·합병(M&A)에 실패한 전력이 있다. 지난 7일 매각 공고 허가를 받아 본격적으로 주인을 찾아 나서고 있지만 쉽지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

출자전환으로 부채부담이 줄면서 수익성이 개선한 측면이 있지만, 업황부진과 동양건설산업 등 비슷한 매물이 산적한 게 주요인으로 꼽힌다.

남광토건측은 8000억원의 수주잔액 확보와 불안정한 주택사업 비중을 줄이고 토목사업을 전년(55.02%)보다 79.63%로 대폭 끌어올린 점 등을 이유로 성공을 예상하고 있다.

한 건설사 관계자는 “56년 역사의 벽산건설이 역사 속으로 사라지면서, 업계에는 위기감을 넘어 절망감까지 감도는 상황”이라며 “비슷한 처지인 삼부토건과 남광토건이 정상화하려면 자산매각과 M&A를 반드시 이뤄내야 한다”고 지적했다.

김지성 기자 kjs@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로또리치
배철현의 테마 에세이
한국산업기술대학교
삼성화재
집 걱정 없눈 세상을 만드는 LH 한국토지주택공사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서울특별시 용산구 한강대로 252 우리빌딩 6층 | 등록번호 : 서울, 아00528 | 등록일자 : 2005.08 | 제호 : 뉴스웨이 | 발행인 : 김종현
편집인 : 강 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 민 | Tel : 02. 799. 9700 | Fax : 02. 799. 9724 | mail to webmaster@newsway.co.kr
뉴스웨이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