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보수단체 리설주 성추문 담은 대북전단 살포

북한관련 보수단체에서 살포한 리설주 관련 전단지. 사진= 웹사이트 참고


보수단체로 알려진 대북단체들이 북한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의 부인 리설주 성추문을 담은 대북전단을 6일 살포했다. 이 전단에는 리설추 추문과 관련된 내용과 함께 리설주가 한 남성과 침대에 누워있는 합성사진을 함께 게재한 것으로 알려졌다.

블루유니온, 평양시민회, 실향민중앙협의회 등 20여명은 이날 경기도 연천 태풍전망대 인근에 모여 리설주 성추문 내용을 적은 대북전단 50만장을 비닐 풍선에 담아 북쪽으로 보냈다.

대북전단은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의 국제적 대망신’이라는 제목으로 “김정은 장군님의 사모님이? 설마?”, “선군의 어머니 리설주 사모님께서 홀딱 벗고 원로 로동당 간부들과 추잡한 부화영상을 찍어 외화벌이를 하셨다니?” 등의 문구와 사진이 적혀 있다.

또 최근 일본 언론을 통해 보도된 은하수 관현악단 공개 총살과 관련한 내용이 담았다.

대북전단을 배포한 직후 네티즌들은 많은 우려를 내놓고 있다. 네티즌들은 “이런 대북전단이 앞으로 남북관계에 더욱 찬물을 끼얹는 셈”, “북한에서도 이같은 상항을 아는 사람이 많다고 하는데 굳이 이렇게 전단을 살포해 자극할 필요가 있을까? 등의 반응을 나타냈다.

알서 북한은 리설주의 북한관현악단 보도직후 “우리의 최고존엄에 대한 용납할 수 있는 극악한 특대형 도발”이고 강하게 비난한바 있다.


최재영 기자 sometimes@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로또리치
위로 가기